본문 바로가기
  • 일본 극우 인사, 이번엔 ‘싸구려 도시락 망언’ 논란

    ‘혐한 발언’으로 악명 높은 일본의극우 인사가 “한국 관광객들이 일본을 찾아 편의점 도시락과 같은 저렴한 음식만 찾는다”며 ‘기이하다’고 비판해 논란이 되고 있다.일본 극우 인사로 분류되는 무로타니 카츠미(室谷克實)는 지난 20일 일본 언론인 산케이신문 계열 유칸(夕刊)후지에 이런 내용이 담긴 기고문을 게재했다.무로타니는 ‘붕한(붕괴하는 한국)론’, ‘매한(어리석은 한국)론’ 등 혐한류 책을 펴낸 바 있다.무로타니는 “한국 인터넷에는 젊은 세대가 쓴 '일본 여행기'가 많이 올라와 있는데, 그걸 읽어 보면 그들이 일본에 왜 일본에 오는 것인지 매우 기이하게 느껴진다”고 했다.이어 “일본에 다녀간 한국 젊은이들의 인터넷 게시글에는 대개 사진이 첨부되는데 번화가나 명소, 유적지를 촬영한 것도 있지만, 자기가 먹은 음식을 찍은 것이 상당히 많다”며 “(이들 사진에서)싸구려 선술집(이자카야)의 조잡한 모둠 생선회, 회전 초밥, 패스트푸드, 편의점 도시락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그는 “많은 한국 관광객들이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찾고 있는데, 짧은 일정 동안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속내를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또 한국 관광객들이 호텔보다는 민박이나 캡슐호텔에서 묵고, 사우나에서 자면서 숙박비를 아꼈다는 후기도 봤다면서 “이것이 일본보다 임금 수준이 높아졌다는 나라 젊은이들의 모습이냐”고 밝혔다.앞서 무로타니는 지난 2월에도 같은 매체를 통해 “한국의 젊은이들은 컵라면으로 저녁을 때우면서도 ‘에르메스’ 빈 상자를 배경으로 가짜 ‘롤렉스’ 손

    2023.04.24 08:58:10

    일본 극우 인사, 이번엔 ‘싸구려 도시락 망언’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