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3 서울시립대학교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시스템 개발회사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원스텝’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원스텝은 시스템 개발회사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채문석(38) 대표가 2019년 2월에 설립했다. 채 대표는 “원스텝은 창업 5년 차 IT 회사로 대기업, 중견기업 및 공공기관 고객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SI(System Integration)사업을 주력으로 진행하다가 최근 자체 솔루션을 개발해 운영 중”이라고 소개했다. 원스텝의 핵심 아이템은 대학교 빅데이터 솔루션이다. 해당 솔루션은 대학 내 각 부서에 있는 학생 관련 데이터를 취합한 뒤 학업 성취도 분석부터 학생 충원율, 이탈률을 비롯한 각종 정보를 시각화 및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고교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 및 수능시험, 고교학점제 도입 등으로 대학의 입시정책 불확실성이 커졌을 뿐만 아니라 재수, 반수와 같은 선택을 하는 학생들이 늘어나면서 이제 대학도 데이터에 근거해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 시점이 도래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아이템의 수요는 충분히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채 대표는 “교수들은 학생 데이터를 통해 같은 전공 내에서 어떤 수업을 들은 학생들이 좋은 퍼포먼스를 냈는지 확인해 학생 상담에 활용할 수도 있다”며 “학교로서는 이탈할 만한 학생들을 선별해 선제적으로 상담하는 등 대학 재정을 위한 활동에 본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원스텝은 기존에 구축한 솔루션을 통해 대학에서 원하는 정보가 무엇인지 명확히 인지하고 있다. 특히 교내 다양한 구성원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시각화하는 데 특화돼 있다. 채 대표는 “데이터 사업의 키포인트는 데이터를 어떻게 수집할 것인가와 이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가 두 가지”라며 “실 구축 사례를 통해 많은 부분

    2023.11.05 19:05:21

    [2023 서울시립대학교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시스템 개발회사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원스텝’
  • [인하대학교 2022 초기창업패키지] 혈액투석 병원 찾기 정보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 ‘원스텝’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원스텝은 혈액투석 병원 찾기 정보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윤용식 대표(41)가 2021년 7월에 설립했다.의료 장비 수입 제조 회사에서 13년간 근무한 윤 대표는 많은 의료진과 경영진을 만나온 경험을 바탕으로 원스텝을 창업했다.원스텝은 재활·요양병원 토탈 플랫폼 ‘더한걸음’을 개발했다. “국내 뇌졸중 환자는 매년 70만명 가까이 발생합니다. 이 환자들은 수술 후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반드시 재활치료가 필요합니다. 뇌졸중 외 근골격계, 척수손상, 내과 질환 등의 질병으로 재활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모두 합하면 매년 200만명 가까이 됩니다. 이 환자들을 위한 국가 지정 회복기 재활의료기관은 전국 45개뿐이라 약 5100병상 밖에 없습니다. 턱없이 부족한 병상을 대체하는 재활·요양병원이 있으나 재활병원이라는 분류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고 요양병원은 요양원과 혼동돼 노인들만 간다는 인식이 있습니다.”윤 대표는 “재활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회복기 재활의료기관에 입원을 못 하면 다른 병원을 찾아다녀야 하는데 사용자는 병원 이름으로는 재활치료를 전문적으로 하는 병원을 찾는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말했다.“어렵게 입원하고서도 ‘입원료 체감제’라는 정책으로 일정 기간이 지나면 퇴원을 권유받아 다른 병원을 찾아야 하는 ‘재활난민’이 됩니다. 재활난민의 문제는 몇 년째 지적만 될 뿐 일반인들에게는 먼 이야기로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더한걸음은 이러한 재활난민을 위한 서비스입니다.”더한걸음은 환자가 필요한 재활치료를 하는 병원과 요양병원의 위치 및 정보를 제공한다. 같은 포맷

    2022.12.22 11:39:30

    [인하대학교 2022 초기창업패키지] 혈액투석 병원 찾기 정보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 ‘원스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