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때 이른 무더위에 여름 화장품 매출 '훨훨'

    신세계그룹의 패션 플랫폼 계열사 W컨셉에서 무더위에 피부 케어를 돕는 '여름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18일 W컨셉은 지난 5월 17일부터 6월 16일까지 선크림, 마스크팩 등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쿨링, 진정 등 검색량도 50% 급증했다. 선크림, 선쿠션 등 선케어 상품 매출이 40% 증가했다. 자외선 차단 지수(SPF, Sun Protection Factor)와 자외선 차단 등급(PA, Protection grade of UVA)이 높은 'SPF 50+, PA++++' 상품과 피부 열감을 낮추는 쿨링 기능이 함유된 선케어 상품 수요가 높았다. 선쿠션 매출은 33% 증가, 피부 관리를 돕는 마스크팩 매출도 50% 늘었다. 여름철 두피 관리를 위한 헤어케어 상품과 홈케어가 가능한 바디 디바이스 매출은 각각 15%, 35% 증가했다. W컨셉은 여름 뷰티템 수요에 맞춰 19일부터 이달 말까지 일주일 단위로 '릴레이 뷰티 기획전'을 진행한다. 19일부터 26일까지는 여름철 향 관리를 위한 헤어&바디용품 행사를, 21일부터 28일까지는 베스트 뷰티 브랜드 통합 기획전 등을 순차적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서는 헤라, 아떼, 아쿠아디파르마, 라피타 등 W컨셉 인기 브랜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윤화 W컨셉 뷰티&라이프 팀장은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케어할 수 있는 뷰티 상품들이 인기"라며 "이달 말까지 고객들이 찾는 핵심 상품을 위주로 한 뷰티 큐레이션 행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3.06.18 06:00:20

    때 이른 무더위에 여름 화장품 매출 '훨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