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40대에 차장 달기도 어려운데”...‘총수 일가’는 초고속 승진

    평균 30대 초·중반에 임원 승진, 이후 10년 안에 사장 취임. 국내 100대 그룹 사장단(사장·부회장·회장)으로 재직 중인 총수 일가 경영인들은 일반적으로 이같은 회사 내 행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자산 순위 100대 그룹에서 현재 재직하고 있는 총수 일가 827명 중 사장단에 포함된 199명의 이력을 살펴본 결과 이들의 평균 입사 연령은 28.9세였다. 이들의 승진은 빨랐다. 평균적으로 5.4년 후인 34.3세에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어 7.8년 후인 42.1세에는 사장이 됐다. 특히 199명 중 40명은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달았고, 그중 21명은 경력 입사, 나머지 19명은 경력 없이 처음부터 임원으로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수 일가의 임원 승진 속도는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보통 창업 2세대의 경우 입사부터 초임 임원이 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4.7년으로, 34.7세에 임원에 올랐다. 3~4세는 이보다 0.6년 짧은 평균 4.1년이 걸려 2세보다 약 2년 빠른 32.8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100대 그룹 사장단 중 최연소는 올해 초 사장으로 승진한 김동원 한화생명 최고글로벌책임자(CGO)였다. 1985년생인 김 사장은 김승연 회장의 차남으로 3세 경영인이다. 1980년대생 부회장은 총 5명이었다.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은 1983년생, 정기선 HD현대 부회장과 홍정국 BGF 부회장이 각각 1982년생, 양홍석 대신증권 부회장이 1981년생이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2.06 12:09:43

    “40대에 차장 달기도 어려운데”...‘총수 일가’는 초고속 승진
  • “열심히 일해서 꼭 임원 승진해야지”...현실에서 실현 가능성은?

    100대 기업이 다니는 일반 직원이 임원을 달 확률은 0.8%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 매출액 100대 기업 직원이 임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확률은 0.83%였다. 작년 이 수치는 0.82%를 기록한 바 있다. 임원 승진 확률은 전체 직원 중 임원(등기임원 제외)이 차지하는 비중을 산술적으로 계산한 수치다. 올해 반기보고서 기준 100대 기업 전체 직원 수는 작년 동기 대비 1.6% 늘어난 84만6824명으로 집계됐다. 미등기임원은 작년 6894명에서 올해 7069명으로 2.5% 증가했다. 산술적으로 전체 직원 중 임원 비중은 올해 119.8대 1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는 직원 120명 중에서 1명 정도만 겨우 임원 자리에 오를 수 있다는 얘기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업에 포함된 회사들은 올해 직원 37.7명당 1명꼴로 임원 자리에 앉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업종에 비해 비교적 임원이 될 기회가 큰 셈이다. 무역(55.4명), 석유화학(70.3명), 보험(72.8명), 건설(88.5명), 금속철강(88.8명), 정보통신(99.0명) 업종도 임원 승진 경쟁률이 100대 1보다 낮았다. 반면 유통 분야는 임원 달기가 가장 어려웠다. 직원 259.7명당 1명 정도만 임원을 다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업의 특성상 매장 직원이 다수를 차지하다 보니 일반 직원으로 입사해 임원까지 오를 수 있는 가능성은 다른 업종에 비해 낮았다는 분석이다. 항공해운(180.6명), 조선중공업(172.3명), 자동차(142.6명), 전기·전자(138.7명) 업종의 임원 승진 경쟁률 역시 100대 1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1.27 08:31:22

    “열심히 일해서 꼭 임원 승진해야지”...현실에서 실현 가능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