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장혜원 한국여성벤처협회 수석부회장(신흥정보통신 대표), “신흥정보통신 통신망 구축에 주력, 협회 부회장으로 여성 CEO 위한 정책 마련에 집중”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한국여성벤처협회는 1998년 중소기업청(現 중소벤처기업부) 허가로 여성 벤처기업의 권익을 대변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광주·전남, 대구·경북, 대전·충청, 부산·경남지회와 이번 달에 신규 설립을 예정하고 있는 전북지회까지 총 5개 지회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 4000여개 여성 벤처기업의 지속 성장과 여성의 벤처 활성화를 통해 건강한 벤처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부 정책에 대한 제언과 다양한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한국여성벤처협회 수석부회장은 장혜원 신흥정보통신 대표가 맡고 있다. 1979년 창립된 신흥정보통신은 초기 유선통신망 구축에서부터 초고속인터넷 보급, 무선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과 더불어 유무선 통합설계 및 시공, 운영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한 기간통신망 인프라구축 전문기업이다. 장 대표는 “혁신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책을 도입해 회사의 주력사업인 통신망구축사업기반을 튼튼히 하고 신사업분야 지원으로 회사 성장과 동시에 한국여성벤처협회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하며 여성기업 육성과 여성의 경제활동 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장 수석부회장을 서울시 송파구 신흥정보통신 사무실에서 만났다. 프로필 장혜원 한국여성벤처협회 수석부회장 신흥정보통신 대표 (전) IT여성기업인협회 제6대 회장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비상임이사(2023.6~현재) 서울특별시 여성기업지원위원회 위원(2022.1~현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정책조정 전문위원(2021.3~현재) 한국공학한림원 기술경영정책위원(2021.1~현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이사(2019.3~현재) 공공데이터 전

    2023.12.06 01:18:48

    장혜원 한국여성벤처협회 수석부회장(신흥정보통신 대표), “신흥정보통신 통신망 구축에 주력, 협회 부회장으로 여성 CEO 위한 정책 마련에 집중”
  • 한샘, 81년생 MZ세대 여성 CEO가 이끈다

    한샘이 8월 1일부로 김유진 IMM오퍼레이션즈본부 본부장을 신임 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한다고 7월 13일 밝혔다.한샘의 최대주주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PE)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기업가치 상승 과제를 이끌 리더로서 김 대표가 적임자라고 판단하고 이번 인사를 결정했다.김 대표는 코로나로 인한 업황 악화로 적자 상태에 있던 에이블씨엔씨를 오퍼레이션 및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취임 1년 만에 흑자전환과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아울러 국내를 넘어 북미,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시장 확대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탁월한 기업 경영 능력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할리스F&B 재임 시절에는 전국적으로 매장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브랜드 가치 개선을 위해 마케팅을 강화했다. IT 시스템 및 로스팅 센터에 적극 투자하며 치열한 커피 시장에서 할리스커피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1981년생으로 올해 42세인 김 대표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IMM PE의 다양한 포트폴리오 기업을 관리하며 기업 경영 능력을 쌓아 왔다.IMM PE는 김 대표가 IMM오퍼레이션즈본부장을 겸직하며 포트폴리오 기업인 한샘의 사업 내용과 전략 방향성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있기 때문에 실적 개선과 기업 가치 제고, 브랜드 경쟁력 상승 등 빠르게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한샘은 부동산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2022년 21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한샘이 연간 적자를 낸 것은 2002년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후 처음이다. IMM PE는 2021년 롯데쇼핑과 공동으로 한샘을 인수했고, 한샘 창업자인 조창걸 명예회장과 주식 매매계약을 맺고 최대주주가 됐다

    2023.07.13 16:33:22

    한샘, 81년생 MZ세대 여성 CEO가 이끈다
  • ‘여자라서 못한다는 건 옛말’ 유리천장 깨부수는 여성 CEO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1908년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권리를 찾기 위해 광장에 모여 대규모 행진한 것을 기억하기 위해 UN이 기념일로 지정했다.100여 년이 지난 현재, 사회, 경제, 정치 전반에서 여성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는 글로벌 창업 시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해외 22개국 링크드인 데이터를 보면 여성창업가 비율은 지난 5년 동안 2배로 늘어났다. 국내도 마찬가지다. 2021년 여성벤처기업은 전체 벤처기업의 10.7%로 2007년 3.6%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여성벤처기업의 증가율은 7.1%로 전체 벤처기업 증가율(2.7%)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타트업 업계에는 독보적인 추진력을 가진 여성 CEO가 눈에 띄는 활약 중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다양한 직장 생활과 여러 번의 창업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시장에 필요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했다는 점이다. 유리천장을 깨고 각 분야에서 획을 긋고 있는 여성 CEO들을 만나보자.오피스 커피 시장에 새 바람 일으킨 ‘스프링온워드’ 정새봄 대표사무실 커피는 맛없다는 편견을 깨부순 스타트업이 있다. 바로 오피스 커피 구독 및 머신 렌탈 서비스 원두데일리를 운영하는 커피 유통 스타트업 스프링온워드다.스프링온워드를 설립한 정새봄 대표(39)는 1984년생으로, 스타트업 시장에서 10년간 몸담아 온 업계 전문가다. 정 대표는 20대 시절 '오픈서베이' 창립 멤버로 시작해 ‘넥스트매치(아만다)’ 이사로 활약했으며, 컴퍼니빌더인 '패스트트랙아시아'로 자리를 옮겨 마케팅부터 네트워크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또한 숙박 플랫폼 기업

    2023.03.08 13:30:29

    ‘여자라서 못한다는 건 옛말’ 유리천장 깨부수는 여성 CEO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