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취업 걱정 없겠네”...졸업하면 바로 삼성전자 들어가는 ‘이 대학’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삼성전자 채용 연계형 반도체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반도체공학과를 신설한다.GIST는 반도체공학과 첫 신입생 30명을 선발하고 오는 3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올해를 시작으로 2028년까지 매년 30명씩 총 150명을 학·석사통합과정으로 선발할 계획이다.올해 반도체공학과의 경우 정시모집에 약 7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치열했다.GIST 반도체공학과의 경우 삼성전자에 쉽게 취업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GIST와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반도체 공정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계약학과 신설 업무협약을 맺었다. 그 결과 삼성전자 채용 연계형 반도체공학과 학·석사 통합 5년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정시모집 70대 1 경쟁률 기록학사 과정(7학기)과 석사과정(3학기)을 이수하는 동안 입학생에게는 등록금 및 기숙사비 전액, 해외연수, 기업·연구소 현장 체험 학습, 삼성전자 임직원 멘토와의 만남 등 반도체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과 기회가 지원된다.여기서 끝이 아니다. 정규 교육과정 이수 후 소정의 시험을 통과하면 삼성전자에 채용돼 반도체 공정 기술 및 회로 설계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한편, GIST는 탄탄한 교육과정을 구성하기 위해 삼성전자 출신 전임교원을 초빙하는 등 12명의 교원을 확보한 상태다.GIST 반도체공학과는 박막·노광·식각·산화·후속 공정 및 물리·화학적 분석 등이 가능한 총 44대 장비를 갖춘 화합물반도체 광융합 나노공정센터 보유하고 있다. 또 현재 칩렛 이종 집적 및 팬아웃 패키징 등 차세대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을 위한 첨단 공정 팹을 구축하고 있

    2024.02.06 09:40:24

    “취업 걱정 없겠네”...졸업하면 바로 삼성전자 들어가는 ‘이 대학’
  • 전남대, 지역 학계·기관과 손잡고 문화융복합콘텐츠 개발 나선다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 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이 3월 29일 광주문화재단, 광주과학기술원 AI대학원, 조선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와 문화융복합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문화융복합 분야를 대표하는 지역 학계와 문화재단의 상호 협력과 시너지 효과를 위해서다. 학계와 기관은 △융복합콘텐츠 제작 자문 및 기획회의 참여 △미디어아트 결과물 제작을 위한 대학의 전문인력 및 인적자원 적극 교류 △미디어아트 ...

    2021.04.01 09:54:48

    전남대, 지역 학계·기관과 손잡고 문화융복합콘텐츠 개발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