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잔치 끝난 명품시장… LVMH 주가는 추락 중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명품시장의 분위기는 좋았다. 글로벌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았지만, 명품은 예외였다. 해외여행을 못 간 돈으로 명품을 사 댔다. 전 세계적인 현상이었다. 지난 2년간 명품시장은 호황을 누렸다. 지갑, 스마트폰 넣으면 가득 차는 핸드백 하나를 수백, 수천만원에 판매한 기업들의 영업이익률은 20%대에 달했다. 루이비통, 디올, 펜디 등 주요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인수하며 세계 1위의 명품 기업으로 성장한 프랑스 명품 기업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작년 영업이익률은 26.7%로, 테슬라(16.8%)를 뛰어넘어 애플(평균 30%)에 근접했다. 최근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 유동성 잔치가 끝나자 명품시장이 위축되고 있다. LVMH는 올해 처음으로 분기 매출 ‘200억 달러(약 27조원)’ 선까지 무너졌다. 내년 전망은 더 부정적이라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주가 하락 몰고온 3분기 실적LVMH가 최근 발표한 3분기 매출은 199억6400만 유로,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했지만 업계에서는 “결국 하락세가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럭셔리 수요 감소로 LVMH 매출 성장세가 둔화됐다”며 “이 회사의 실적은 명품 호황이 힘을 잃고 있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올 들어 LVMH의 분기 실적이 200억 유로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분기와 2분기에는 각각 210억3500만 유로, 212억600만 유로를 기록했다. 이번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도 미치지 못했다. 증권업계는 3분기 LVMH가 205억~211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 내다봤지만 실제 매출은 이보다 약 5% 이상 적었다. 실적 발표 후 LVMH 주가는 하락세다. 10월 11일(현지 시간)에는 2021년 11월 이후 장중 최대 하락세를

    2023.10.21 06:00:05

    잔치 끝난 명품시장… LVMH 주가는 추락 중
  • 장인정신, 펜디 지탱하는 또 하나의 힘[류서영의 명품이야기]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펜디② 1925년 창업한 펜디는 올해로 98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이 역사에서 칼 라거펠트는 펜디와 54년을 함께했다. 펜디는 라거펠트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1965년 펜디의 다섯 자매가 라거펠트를 모피 디자이너로 임명하면서부터 펜디의 모피 제품은 기존의 고정 관념을 바꿨고 가볍고 패셔너블한 제품으로 독특한 차별성을 가지게 됐다.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은 그들만의 헤리티지로 소비자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 오고 있다. 20세기 중반 기성복 패션이 활성화되면서 ‘오트 쿠튀르(상류층인 귀족이나 왕족을 위한 고급 옷을 만드는 의상실)’ 중심의 기존 패션 하우스들의 활동이 주춤해지고 디자이너들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창업자가 아닌 디자이너가 패션 하우스를 책임지게 되면서 외부 디자이너를 영입하는 시도가 이뤄진 것이다. 패션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산업의 규모가 커지고 브랜드와 디자이너 수도 증가하고 다양화되고 있다. 수많은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은 선의의 경쟁을 하며 현대인들에게 어떤 방식으로 접근하면 그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수 있고 만족감을 높일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있다. 이러한 핵심 고민을 하는 주체로서 패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역량이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칼 라거펠트, 가장 성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민감한 소비자의 감성이 패션 시장의 변화를 가져오면서 오래된 전통성을 가지고 명성을 유지해 오던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들은 그들만의 헤리티지를 발전시켜 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찾게 됐다. 이러한 패션 시장의 변화의 움직임 속에서 오랜 세월 동안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

    2023.09.01 14:11:49

    장인정신, 펜디 지탱하는 또 하나의 힘[류서영의 명품이야기]
  • "상반기 장사도 성공" 명품 제국 LVMH의 고공행진[최수진의 패션채널]

    역시, 세계 1위의 '명품 제국'입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말이죠. 루이비통부터 겐조까지, 수십 개의 유명 명품을 거느린 LVMH가 올 상반기 장사도 잘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고공행진 중이거든요.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는다던데, LVMH와는 동떨어진 이야기인가 봅니다. 그럼 얼마나 실적이 좋은지 한번 살펴볼까요. 상반기(1~6월) LVMH의 매출은 422억4000만유로(약 60조원)입니다. 전년 동기(367억2900만유로) 대비 15.0% 늘어났습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 늘어난 115억7400만유로(약 16조원)를 기록했고요. LVMH는 "혼란스러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전반전을 치렀다"라며 "주류 사업을 제외한 모든 비즈니스가 고루 성장했다"고 강조했습니다.LVMH의 사업부문은 크게 △주류 △패션·가죽 △향수·화장품 △시계·주얼리 △전문점 등 5개로 나뉩니다. 이 가운데 우리가 익히 아는 루이비통, 디올, 펜디 등은 모두 패션·가죽 부문에 속하는 것이고요. 우선, 패션·가죽 사업부문의 매출은 211억6200만유로(약 30조원)입니다.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했으며,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1%입니다. 영업이익은 85억6200만유로(약 12조원)로, 14% 늘었습니다. 전체 영업이익의 74.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큽니다. LVMH는 "루이비통, 디올, 셀린느, 로에베, 로로피아나, 리모와, 마크제이콥스, 벨루티 등이 훌륭한 상반기를 보냈다"라며 "모든 브랜드가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기록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음으로 매출이 많이 발생한 곳은 전문점 사업부문입니다. 화장품 편집샵 '세포라', 면세점 'DFS' 등이 여기에 포함됩니다. 전문점 사업부

    2023.07.27 14:14:06

    "상반기 장사도 성공" 명품 제국 LVMH의 고공행진[최수진의 패션채널]
  • [최수진의 패션채널] 명품들 꿈의 무대 된 한국…치열해지는 청담동

    며칠 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펜디가 한국에 첫 플래그십 매장을 열었습니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청담동 명품 거리 한쪽을 차지했고요, 건물 이름은 '팔라초 펜디 서울'로 지었습니다. 팔라초는 귀족들이 사는 저택 또는 궁전이라는 뜻입니다. 서울에 있는 펜디 궁전이라는 의미지요.매장은 이름처럼 화려합니다. 외관에 보이는 16m 높이의 LED 아치가 있는데, 밤에 보면 굉장히 멋집니다.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펜디 본사 '팔라초 델타 치빌타 이탈리아나'를 연상시키기 위한 의도도 담겨있습니다. 본사 건물과 유사한 디자인을 일부 적용해 1925년 로마에서 시작된 펜디의 정체성을 강조하겠다는 전략이기도 합니다. 규모도 꽤 큽니다. 4층 규모에 면적은 715㎡. 여성·남성복은 물론 액세서리, 가죽제품, 홈 액세서리 등 대부분을 선보입니다. 플래그십은 일반 매장과 다릅니다. 브랜드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목적으로, 명품이 이 시장에 얼마나 자신들의 브랜드를 알리고 싶은지 드러나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결국, 돈이 안 되면 열지 않는다는 뜻입니다.심지어 업계에서는 한국에 플래그십 매장을 여는 것이 유행이라도 하는 것 같습니다. 펜디 맞은 편에 있는 반클리프 아펠 서울 메종 플래그십 매장 역시 지난해 5월에 오픈한 공간이거든요. 그러자 그 근처에 먼저 자리 잡은 까르띠에가 경쟁사 움직임을 견제라도 하듯이 지난해 11월 리뉴얼한 매장을 오픈했고요. 이외에도 지난해 돌체앤가바나(2월), 생로랑(3월), 디올(5월, 성수동), 키톤(11월) 등을 포함해 여러 명품들이 한국에 플래그십을 열었습니다. 이들보다 먼저 구찌(2021년 5월)가 이태원에 자리 잡기도 했지요.갑자기 한국이

    2023.02.14 10:14:01

    [최수진의 패션채널] 명품들 꿈의 무대 된 한국…치열해지는 청담동
  •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올해 넷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샤넬뿐만 아니라 해외 명품 대부분이 꾸준히 스테디셀러를 중심으로 가격을 올리고 있다. 생로랑·버버리·루이비통 등이 ‘글로벌 가격 정책’이라는 이유를 앞세우며 제품 가격을 올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코리아는 지난 2일자로 전 제품의 가격을 최대 11% 인상했다. 스테디셀러로 알려진 클래식 핸드백은 사이즈별로 △미니 594만원→637만원 △스몰 1160만원→1237만원 △라지 1335만원→1420만원 △맥시 1413만원→1508만원 등으로 변경됐다. 이 밖에 신발·지갑 등 액세서리 제품도 가격이 올랐다. 샤넬 관계자는 “이번 조정은 샤넬의 조화로운 가격 정책에 의거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샤넬 브랜드가 운영되는 모든 마켓 간 현저한 가격 차이를 제한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샤넬은 올해 4차례 가격을 인상했다. 앞서 1월, 3월, 8월에도 일부 제품 가격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2월, 7월, 9월, 11월 등 평균적으로 두 달에 한 번씩 스테디셀러 제품 가격을 올렸다. 클래식 스몰은 지난해 7월 893만원에서 최근 1237만원이 됐다. 같은 기간 클래식 라지는 1049만원에서 14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샤넬은 이 밖에 트렌드 CC백, 코코핸들, 클래식 코스메틱 케이스 체인 폰홀더 등 주요 제품 대부분의 가격을 올렸다.다른 명품 브랜드 역시 같은 상황이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생로랑은 11월 1일 가방·지갑 등의 가격을 올렸고 지난 6월에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는 10월 25일 기습적으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최대 10% 인상했다. 퀼팅 레더 스몰

    2022.11.04 06:00:07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 [Men’s Look] 자유분방한 매력 속으로

    추워도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다면.네이비 스트라이프 재킷, 다크 네이비 니트 폴로 셔츠, 브라운 글랜 체크 팬츠, 머스터드 컬러 자카드 쇼츠, 벨트, 프린트 코튼 버킷 햇, 화이트 트라이앵글 숄더백 모두 프라다우아한 아이보리 테일러드 재킷, 루즈핏 팬츠, 블랙 레터링 메시 톱, 트리오페 캔버스 메신저 백, 블랙 로퍼 모두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머스터드 컬러 트렌치코트, 브라운 저지 집업 재킷, 브라운 저지 팬츠, 캔버스 볼캡 모두 토즈 오프화이트 컬러 스니커즈 브루넬로 쿠치넬리 다양한 포켓 장식이 돋보이는 카키 유틸리티 재킷, 컬러 블록 크루넥 니트 풀오버, 카고 쇼츠, 탁구채와 탁구공이 함께 구성된 탁구 래킷 크로스백 모두 펜디 네이비 무톤 보머 재킷, 컬러 블럭 터틀넥 스웨터, 아이보리 코듀로이 카고 팬츠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BOTTEGA VENETA’ 엠보싱 장식의 옐로 셔닐 소재 니트 풀오버 보테가 베네타 고미노 장식이 돋보이는 캔버스 라이더 재킷, 빈티지 캐주얼 셔츠, 드로스트링 장식의 카고 팬츠, 브라운 스웨이드 레이스업 앵클 부츠 모두 토즈 뒷면 'VLTN TAG' 장식의 올리브 컬러 나일론 셔츠형 재킷, 드로스트링 장식의 화이트 마크라메 반소매 튜닉 셔츠, 나일론 쇼츠 모두 발렌티노 그린 스티치 장식이 돋보이는 부드러운 데님 재킷, 인디고 데님 팬츠, 그린 인트레치아토 카세트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패치 포켓이 돋보이는 캐멀 컬러 오버사이즈 재킷, 그린 컬러 블록 버진 울 터틀넥 스웨터, 그레이 울 팬츠, 컬러 블록 스니커즈 모두 보스 맨 글 양정원 | 사진 신채영 | 모델 KAROL | 스타일리스트 이서연 | 헤어&메이크업 채현석

    2022.02.07 16:47:05

    [Men’s Look] 자유분방한 매력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