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상반기 장사도 성공" 명품 제국 LVMH의 고공행진[최수진의 패션채널]

    역시, 세계 1위의 '명품 제국'입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말이죠. 루이비통부터 겐조까지, 수십 개의 유명 명품을 거느린 LVMH가 올 상반기 장사도 잘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고공행진 중이거든요.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는다던데, LVMH와는 동떨어진 이야기인가 봅니다. 그럼 얼마나 실적이 좋은지 한번 살펴볼까요. 상반기(1~6월) LVMH의 매출은 422억4000만유로(약 60조원)입니다. 전년 동기(367억2900만유로) 대비 15.0% 늘어났습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3% 늘어난 115억7400만유로(약 16조원)를 기록했고요. LVMH는 "혼란스러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전반전을 치렀다"라며 "주류 사업을 제외한 모든 비즈니스가 고루 성장했다"고 강조했습니다.LVMH의 사업부문은 크게 △주류 △패션·가죽 △향수·화장품 △시계·주얼리 △전문점 등 5개로 나뉩니다. 이 가운데 우리가 익히 아는 루이비통, 디올, 펜디 등은 모두 패션·가죽 부문에 속하는 것이고요. 우선, 패션·가죽 사업부문의 매출은 211억6200만유로(약 30조원)입니다.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했으며,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1%입니다. 영업이익은 85억6200만유로(약 12조원)로, 14% 늘었습니다. 전체 영업이익의 74.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큽니다. LVMH는 "루이비통, 디올, 셀린느, 로에베, 로로피아나, 리모와, 마크제이콥스, 벨루티 등이 훌륭한 상반기를 보냈다"라며 "모든 브랜드가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기록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음으로 매출이 많이 발생한 곳은 전문점 사업부문입니다. 화장품

    2023.07.27 14:14:06

    "상반기 장사도 성공" 명품 제국 LVMH의 고공행진[최수진의 패션채널]
  • 꾸레쥬 이어 '리포메이션'…셀린느 빈자리 채우는 신세계인터[최수진의 패션채널]

    요즘 MZ세대 사이에서 관심을 받는 브랜드가 몇 가지 있습니다. 특히, 레트로(복고), Y2K(2000년대) 문화가 인기를 얻으면서 1978년 탄생한 이탈리아의 의류 브랜드 '디젤'이 다시 뜨고 있죠. 전면에 디젤(DIESEL)의 영문 이니셜 'D'가 적혀있는 상의를 안 입어본 아이돌 멤버가 없을 정도로, 젊은 층에서는 '힙한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얻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박재범 소주로 이름을 알린 원소주와 함께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기도 했습니다.이 브랜드, 한국에서는 어느 회사가 가지고 있는지 아시나요? 신세계그룹에서 패션사업을 담당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입니다. 디젤뿐 아니라 릭오웬스, 사카이 등 옷을 좋아하는 젊은 층이라면 관심을 가졌을 만한 여러 브랜드도 보유하고 있습니다.신세계인터내셔날은 1996년 해외 브랜드 수입을 시작으로 국내 패션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이걸 '판권 사업'이라고 합니다. 브랜드 소유주와 계약을 해 국내에서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는 거죠. 수입 의류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가장 공을 들이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실제 패션 매출에서 해외 브랜드 비중이 60%를 차지할 정도로 수입 의류 사업은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중요합니다. 많은 브랜드를 확보하는 것보다는 '영양가 있는 브랜드'를 선점하려고 하는 것이 핵심 전략이죠.그래서 이번에는 '아이돌 원피스'로 유명해진 브랜드를 확보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오늘(22일) 미국 지속가능 패션 브랜드 '리포메이션'과 국내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는데요. 리포메이션은 2009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빈티지 숍에서 시작된 브랜드입니다. 국내에 정식

    2023.05.22 10:45:09

    꾸레쥬 이어 '리포메이션'…셀린느 빈자리 채우는 신세계인터[최수진의 패션채널]
  • RM은 보테가베네타로..BTS 패션업계를 집어 삼키다[최수진의 패션채널]

    군 입대를 선택한 멤버 진을 제외하고는 멤버 6명 전원이 모두 글로벌 명품 브랜드의 앰버서더가 됐습니다. 아무래도 방탄소년단(BTS)이 패션업계를 먹여 살리는 것 같습니다.글로벌 브랜드들이 너나할 것 없이 앰버서더 자리에 BTS 멤버를 앉히려고 하는 걸 보니 더욱더 그렇게 느낍니다.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보테가베네타는 RM을 앰버서더로 맞이하고, 청바지와 속옷으로 유명한 미국의 패션 브랜드 캘빈 클라인에서 정국을 글로벌 앰버서더로 발탁했습니다. 앰버서더는 브랜드 그 자체입니다. 그들의 행동과 발언이 회사의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만큼 이들의 관계는 밀접하기 때문이죠. 브랜드가 앰버서더의 관계를 '파트너십'이라고 하는 것 역시 양측이 브랜드의 성공을 공통 목표로 삼는다는 것을 보여줍니다.그래서 앰버서더가 되기 위한 조건은 꽤 까다롭습니다. 브랜드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하고, 브랜드의 품격을 높이는 동시에 매출에도 '확실하게' 도움이 돼야 합니다. 여기에, 글로벌 앰버서더는 전 세계적인 인지도까지 갖춰야 합니다. 그래서 과거에는 한국인이 지역(한국 또는 아시아) 앰버서더로 발탁되긴 했어도 글로벌 앰버서더가 되는 경우는 흔치 않았습니다. BTS가 등장하기 전까지만 해도요.어제(30일) 보테가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인 마티유 블라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BTS 멤버 RM의 사진을 올리며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습니다. 친절하게 RM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시태그하기까지 했고요. 앰버서더가 된 것을 공식화한 셈입니다.RM은 지난달 열린 이탈리아의 명품 브랜드 보테가베네타의 패션쇼에 참석하며 관심을

    2023.03.31 10:20:20

    RM은 보테가베네타로..BTS 패션업계를 집어 삼키다[최수진의 패션채널]
  • "골린이보다 테린이" 업계의 관심은 '테니스'[최수진의 패션채널]

    '갓생'이라는 신조어를 들어보셨나요? 신을 의미하는 '갓'과 인생을 뜻하는 '생'을 합친 단어로, 부지런하고 모범적인 삶을 산다는 의미인데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갓생 챌린지까지 나올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여기에 많이 활용되는 소재 중 하나가 '운동'입니다. 특히, 최근에는 테니스가 그렇게 갓생을 꿈꾸는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그래서 요즘 패션업계가 가장 관심을 보이는 분야도 '테니스'입니다. 골린이(골프와 어린이의 합성어로, 초보 골퍼를 지칭하는 신조어)는 어느 정도 잡았다고 생각한 모양인지, 이제 테린이(테니스와 어린이의 합성어)를 잡으려고 하네요. MZ세대가 테니스 시장을 키우고 있다고 하니, 업계도 흥미를 보이는 거죠.오늘(27일) 테니스 관련 자료를 보낸 곳만 해도 휠라, 코오롱FnC, 유니클로 등 3곳이나 됩니다. 휠라는 올해 테니스 전개 50주년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4월 7, 8일 양일간 이색 테니스 축제 '2023 화이트오픈 서울'을 개최한다는 내용입니다. 본격적인 테니스 시즌을 맞아 휠라만의 테니스 정신을 특별한 방식으로 공유하고자 한다는 겁니다.코오롱FnC는 뉴 컨템포러리 브랜드 '럭키마르쉐'에서 클래식 라켓 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고 하며, 유니클로는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 휠체어 테니스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대회 스태프 및 자원봉사자 300명에게 기능성 스포츠웨어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가 최근에 테니스 캡슐 컬렉션을 공개했죠. 테니스를 칠 때 사용하도록 라켓 커버백, 폴로 셔츠, 스커트

    2023.03.28 10:40:52

    "골린이보다 테린이" 업계의 관심은 '테니스'[최수진의 패션채널]
  • [최수진의 패션채널] 피비 파일로가 온다…가슴 뛰는 올드셀린느 팬들

    피비 파일로가 드디어 올해 하반기에 돌아온다고 합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업계가 떠들석합니다. 그가 누군데 이렇게 난리냐고요? 끌로에와 셀린느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를 거치며 지금의 대표백인 패딩턴백, 카바스백, 러기지백 등을 흥행시키며 '브랜드보다 유명한 디자이너'라는 수식어를 얻은 인물이거든요.1973년생으로, 영국 국적의 패션 디자이너인 파일로는 대학 졸업과 동시에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로부터 채용 제의를 받아 1997년 끌로에에 입사합니다. 당시 CD 스텔라 맥카트니 밑에서 5년간 일했고, 2001년부터는 스텔라가 떠난 자리에 올라서며 본격적으로 끌로에를 이끌게 됩니다. 출산을 위해 2006년 끌로에를 떠나면서 장기간 쉬려고 했으나 그의 능력을 알아본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의 설득 끝에 2년 만인 2008년, 셀린느의 CD로 복귀합니다. 이후 파일로는 10년을 셀린느의 CD로 일하면서 지금의 '올드 셀린느'라고 불리는 디자인을 만들었습니다. 2018년 새로 부임한 에디 슬리먼의 디자인이 '뉴 셀린느'라고 불리긴 하지만 팬들은 여전히 파일로의 디자인을 그리워할 정도입니다. 실제로 인스타그램에 '올드 셀린느'라는 유명한 팬 계정이 있는데, 팔로워가 39만명이나 됩니다.  파일로가 셀린느를 떠날 당시 버버리로 가는 것이 아니냐, 다른 브랜드에서 연락이 왔을 거라는 등 소문은 많았지만 별다른 발표는 나오지 않았습니다.2021년 처음으로 그의 복귀설이 나왔습니다. LVMH의 투자를 받아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 '피비 파일로(PHOEBE PHILO)'를 론칭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파일로가 "의류와 액세서리를 중심으로 고품질의 제품을

    2023.02.15 16:39:09

    [최수진의 패션채널] 피비 파일로가 온다…가슴 뛰는 올드셀린느 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