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Watch the Watches] Our time

    너와 나, 우리들의 시간. 다이얼을 빈틈없이 채운 다이아몬드가 화려한 빛을 발하며 시선을 압도하는 ‘레인 드 네이플 8938’. 6시 방향에 천연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오프 센터 아워 챕터가 돋보이며, 베젤과 러그에는 총 161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크라운 중앙에는 1개의 브리올레트 컷 다이아몬드를 장식했다. 지름 39mm 로즈 골드 케이스에 순백의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을 적용한 ‘클래식 문페이즈 7787’. 볼륨감 넘치는 문페이즈와 긴 바늘이 가리키는 파워리저브는 가독성이 뛰어나며 우아함을 더한다. 브레게 뉴머럴 인덱스는 창립자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의 첫 번째 손목시계와 탁상시계에 사용된 디자인 코드를 계승한다. 파워리저브 눈금은 작은 화살로 장식했는데, 이는 1785년 발표된 회중시계 No.92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했다. 모두 브레게프랑스어로 ‘파란 공’이라는 뜻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워치’. 조약돌을 연상시키는 라운드 형태의 케이스는 무중력 상태처럼 가볍고 친숙하게 손목을 감싸 안는 형태로 마치 손목 위에 둥둥 떠 있는 느낌을 전한다. 핑크 골드 케이스와 브라운 악어가죽 스트랩의 조화가 클래식한 멋을 전하는 지름 42mm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워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둘러싸인 핑크 골드 케이스에 매트 실버 마감 처리한 스탬핑 태양 패턴의 다이얼 위에 21개의 다이아몬드를 흩뿌려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지름 33mm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워치’ 모두 까르띠에스틸 & 옐로 골드 케이스에 태양광 패턴 마감 처리한 스탬핑 랜덤 패턴의 돔형 PVD 문샤인™ 골드 다이얼이 돋보이는 &lsquo

    2023.02.28 16:46:24

    [Watch the Watches] Our time
  • [Brand Story] 기요셰, 브레게 장식 기법의 정수

    브레게의 새 시계 ‘클래식(Classique) 7337’은 파인 워치 명가의 제작 노하우와 더불어 이들을 대표하는 컬렉션인 클래식을 특징짓는 기요셰(guilloche)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모델이다. 시계 곳곳에 일정한 패턴을 가미하는 기요셰는 브레게 장인들의 예술혼을 드러내는 독보적 기법이 아닐 수 없다.브레게의 최신 모델인 클래식 7337은 가독성이 뛰어난 캘린더와 문페이즈 디스플레이가 특징인 시계다. 특히 12시 방향에 놓인 문페이즈는 블루 래커 디스크로 완성한 밤하늘 위 해머링 공정을 통해 표면의 질감을 살린 달, 샌드블라스트 마감으로 매트한 질감을 연출한 구름 덕에 시계의 얼굴에 서정미를 더한다.또 하나 눈여겨볼 점은 바로 시계 다이얼에 가미한 기요셰 패턴이다. 브레게의 블루 스틸 핸즈가 회전하는 오프 센터 다이얼에는 자갈로 만들어 울퉁불퉁한 프랑스 파리의 거리에서 영감을 받은 클루 드 파리(clous de Paris) 모티프의 기요셰 패턴을, 이 다이얼을 에워싸는 외곽에는 보리 낟알의 모습을 따온 그랑 도즈(grain d’orge) 기요셰 패턴을 더해 더욱 정교한 얼굴을 완성하는 데 일조한다. 기요셰는 엔진 터닝 선반을 사용해 금속 표현에 규칙적인 패턴을 새기는 것을 말한다. 1786년, 브레게의 창립자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금속의 변색을 방지하고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기요셰 다이얼을 세계 최초로 고안했다. 금속에 새긴 패턴은 손목에 움직임에 따라 생기는 빛의 반사를 최소화할뿐더러 각각의 기능이 있는 서브 다이얼, 이를 테면 스몰 세컨즈 디스플레이,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 등을 정확하게 분리해 빠르게 기능을 읽을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요셰 패턴은 시간의

    2023.01.17 14:59:49

    [Brand Story] 기요셰, 브레게 장식 기법의 정수
  • [Watch] 브레게, ‘클래식 9075’ 조디악 리미티드 에디션 출시

    2023년 ‘계묘년(癸卯年)’을 맞이해 브레게가 여성을 위한 8점의 리미티드 에디션과 함께 토끼의 해를 기념한다.행복과 유쾌함, 지혜로움을 상징하는 토끼가 시선을 사로잡는 ‘클래식 9075’ 조디악 리미티드 에디션은 브레게 장인 기술로 손꼽히는 에나멜과 수공 인그레이빙 기법의 조화가 돋보인다. 18캐럿 화이트 골드 다이얼 위에는 토끼 6마리가 폭신한 구름을 배경으로 잔디밭 위를 노니는 모습을 수공 인그레이빙으로 생생하면서도 정교하게 담았다. 중앙의 모티프는 에나멜 표면 아래에 새겨져 있는 반면, 토끼 디테일은 에나멜 표면 위 최대 두께의 윤곽선으로 인그레이빙 되어 있다. 브레게 하우스의 골드 인그레이빙 기법은 시계에서 극도로 작은 영역 안에 패턴을 조각하는 양각 기법을 포함하는데, 스케치가 완료되면 장인들은 현미경으로 부품을 하나씩 관찰하면서 다양한 인그레이빙 도구를 활용해 세심한 작업을 수행한다. 에나멜 작업은 다이얼에 장식을 더하는 차원을 뛰어넘어 엄격한 원칙, 인내, 탁월한 기술력을 요하는 전문 공예 기법이다. 에나멜은 세심한 준비 과정을 거친 후에야 여러 레이어에 걸쳐 다이얼에 부착되며, 800℃의 오븐에서 소성 과정을 거친다. 반투명한 에나멜과 불투명한 화이트 에나멜은 연속된 레이어 형태로 적용되어야 한다. 2개의 유약을 동시에 결합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결점도 존재해서는 안되며 모든 컬러를 균일하게 연출해야 한다는 점에서 작업의 난도가 한층 높아지게 된다. 에나멜 장인은 여러 레이어를 연속으로 적용하고 소성 처리하는 과정을 제어하며 그 과정 속에서 그 어떤 요소도 레이어를 손상시키지 않도록, 소성 과정 이

    2023.01.01 20:53:38

    [Watch] 브레게, ‘클래식 9075’ 조디악 리미티드 에디션 출시
  • [Watch] 브레게, 클래식 캘린더 7337 & 클래식 담므 8068 출시

    올해로 창립 247년을 맞은 스위스 하이엔드 시계제조사 ‘브레게(BREGUET)’에서 시계 애호가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클래식 컬렉션에 2종의 신제품을 선보인다.‘클래식 캘린더 7337’의 매력은 독보적 구성의 다이얼에 드러난 수공예 장식에 있다. 오프 센터 다이얼은 장인의 손길아 깃든 클루 드 파리 모티브의 기요셰 패턴으로 장식했으며, 12시 방향의 수공 해머링 공법으로 완성한 문페이즈는 마치 밤하늘을 연상시킨다. 케이스 지름은 39mm로 화이트 골드 또는 로즈 골드 소재로 출시한다.우아함이 가득한 ‘클래식 담므 8068’은 브레게 최초로 별다른 도구없이 손쉽게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는 인스턴트 스위치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특징. 화이트 골드 및 로즈 골드 소재로 선보이며, 2가지 컬러의 스트랩을 추가로 제공해 다양한 스타일링 변주가 가능하다.한편, 브레게는 지난 9월 2일~ 5일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인 프리즈 서울 아트페어에서 브레게 라운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아트 컬렉터와 방문객의 이목을 사로 잡았다. 우아하고 섬세한 매력으로 재해석한 ‘클래식 캘린더 7337’과 ‘클래식 담므 8068’은 프리즈 서울 브레게 라운지에서 최초로 선보였다.양정원 기자 neiro@hankyug.com 

    2022.09.09 00:40:21

    [Watch] 브레게, 클래식 캘린더 7337 & 클래식 담므 8068 출시
  • [Issue]프리즈 서울에서 만나는 브레게

    지난 5월 프리즈(FRIEZE)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한 스위스 시계 브랜드 브레게가 ‘프리즈 서울(FRIEZE SEOUL)’에서 대형 부스를 운영한다.이번 행사를 통해 브레게와 아르헨티나 출신의 유명 아티스트 파블로 브론스타인(Pablo Bronstein)의 함께하는 두 번째 파트너십을 엿볼 수 있다. 브론스타인은 프리즈 뉴욕에서 선보인 파노라마 설치 시리즈를 계속해서 이어가며, 18세기에 활약했던 기계에서 산업 혁명기의 워치메이킹 기술에 깃든 인내의 순간을 표현했다. 아트 컬렉터 및 방문객들은 브레게 부스의 벽 전체를 장식한 브론스타인의 작품뿐만 아니라 브레게 아카이브 속 역사적인 포켓 워치와 트래디션, 클래식, 레인 드 네이플 컬렉션의 신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브레게 매뉴팩처 소속 장인의 기요셰(guillocher) 기술 시연도 진행된다. 하우스의 독보적 기술인 기요셰 공법은 1786년에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uet)가 워치메이킹에 도입한 전통 기법으로, 다이얼의 미학적 측면을 극대화시킬 뿐 아니라 가독성을 향상시킨다.한편 세계적 아트페어 주관사인 ‘프리즈’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한 '프리즈 서울'이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과 함께 어제(2일) 서울 코엑스에서 공동 개막해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형 아트페어 2개가 손잡고 같은 날짜, 같은 공간에서 열린 것도 처음, ‘프리즈’가 아시아에서 개최된 것도 처음이다. 프리즈 서울은 코엑스 3층에서 5일까지, 키아프 서울은 1층에서 6일까지 진행된다.양정원 기자 neiro@hankyung.com 

    2022.09.03 20:08:37

    [Issue]프리즈 서울에서 만나는 브레게
  • [Brand Story] TRAVEL at a CLICK!

    한 번의 클릭으로 떠나는 여행. 브레게의 2022년 신제품 ‘마린 오라문디 5557’을 소개한다.스위스 워치메이킹의 명가 브레게는 지난 6월 8~9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 하우스에서 신제품 ‘마린 오라문디 5557 (Marine Hora Mundi 5557)’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론칭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번 이벤트는 클릭 한 번으로 타임존을 즉각적으로 바꿀 수 있는 오라문디 특유의 시스템에 기인해 ‘Travel at a Click’을 주제로, 모험심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마린 컬렉션의 우아한 세련미를 구현했다.애스톤 하우스 건물 내관은 입장과 동시에 마치 심해로 들어온 듯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전시관 내부에는 마린 컬렉션의 탄생 배경을 소개함과 동시에 마린 5517, 마린 크로노그래프 5527, 마린 알람 뮤지컬 5547, 마린 담므 9517/9518, 마린 오뜨 조알러리 포세이도니아 9509, 마린 투르비용 에콰시옹 마샹 5887까지 마린 컬렉션의 베스트 모델들이 총출동해 1814년부터 이어진 브레게와 마린의 긴 역사를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오라문디 5557의 국내 데뷔를 축하하는 자리인 만큼 대형 LED와 미러를 활용한 영상 디스플레이를 통해 ‘인스턴트-점프’가 특징인 제품의 기능과 다층적 구조로 입체감을 선사한 심미적 디테일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인스턴트-점프 듀얼 타임 디스플레이’를 반영한 포토존을 설치해 체험적 요소를 더했고, 시계전문가와의 ‘1:1 프레젠테이션’ 기회도 제공했다.야외 정원은 마치 순간이동을 해 여행을 온 듯한 분위기로 꾸며졌는데, 한눈에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프라이빗 카바나 공간을 제공해 ‘마린’의 정취를 떠올리게

    2022.07.04 11:58:06

    [Brand Story] TRAVEL at a CLICK!
  • [Must Have] OVER THE MOON

    달이 뜬 하늘을 떠다니는 듯, 브레게.전통적 에나멜의 순수한 화이트 그랑 푀 다이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문페이즈는 극도로 황홀하고 아름답다. 지름 39mm의 클래식 문페이즈 7787은  12시 방향에는 문페이즈가 자리하고, 3시 방향의 가늘고 긴 블루 핸즈는 레트로그레이드 형태로 우아하게 흐르며 파워리저브를 표시한다. 작은 화살로 장식한 파워리저브 눈금은 1785년 발표된 포켓 워치 no.92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었다. 브레게의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 591 DRL를 탑재, 38시간의 파워리저브를 제공한다. 가독성이 뛰어나며 우아한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는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의 스타일을 대표하는 요소로 오늘날 ‘브레게 뉴머럴’으로 통한다. 6시 방향의 문페이즈가 돋보이는 클래식 문페이즈 담므 9087은 지름 30mm 화이트 골드 케이스에 시간을 표시하는 필수 요소만 담았다.글 양정원 | 사진 신채영

    2022.02.07 16:29:20

    [Must Have] OVER THE MOON
  • [WATCH THE WATCHES] ART-PIECE

    워치 케이스라는 액자에 담긴 브레게라는 예술 작품.MARINE 5527 지름 40mm 티타늄 케이스에 선버스트 블루 다이얼, 스리 핸즈와 날짜창을 갖춘 깔끔한 외관이 돋보인다. MARINE CHRONOGRAPHE 5527 지름 42.3mm 로즈 골드 케이스에 파도 모양을 새긴 슬레이트 그레이 다이얼을 장착해 마치 선박의 둥근 창을 통해 바다의 움직임을 보는 듯하다. 3·6·9시 방향에 위치한 3개의 카운터는 각각 시와 분, 스몰 세컨즈를 표시한다. MARINE ALARME MUSICALE 5547 날짜, 세컨드 타임 존, 알람 기능을 갖춘 마린 알람 뮤지컬 5547. 지름 40mm 티타늄 케이스에 선버스트 블루 다이얼이 푸른 바다를 연상케 한다.  3시 방향에 위치한 서브 다이얼은 알람 시간을 직관적으로 표시하고 12시 방향에 위치한 작은 창을 통해 알람 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알람 기능이 활성화되면 종 모양이 모습을 드러낸다. CLASSIQUE TOURBILLON EXTRA-PLAT AUTOMATIQUE 5367 순수한 화이트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위 필수적인 요소만 담았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투르비옹은 극도로 단순하고 아름답다. 시선을 집중시키기 위해 스피넬을 올린 핸드 베벨 링 투르비옹 바를 선택했다. 지름 41mm 플래티넘 케이스의 두께는 7.45mm, 무브먼트 두께는 단지 3mm에 불과하다.TRADITION QUANTIÈME RETROGRADE 7597 창립자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의 전설적인 서브 스크립션 시계에서 영감을 받은 트래디션 컬렉션은 완벽한 대칭을 자랑하는 건축학적 무브먼트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12시 방향의 엔진-터닝 실버드 골드 오프 센터 다이얼은 시와 분을, 중앙의 블루 핸즈가 3시와 9시 사이 레트로그레이드 형태로 우아하게 흐르며 날짜를 표시한다.글 양정원 기자 neiro@hankyung.com

    2021.11.01 12:25:11

    [WATCH THE WATCHES] ART-PIE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