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베스트 애널리스트-신용 분석]김상훈 “하반기 기준 금리 인상 후 중·장기 채권 ‘유망’”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약력 : 1980년생. 애널리스트 경력 14년. 2003년 서강대 경제학과 졸업. 2008년 서강대 대학원 경제학과 졸업. 2007~2012년 동양증권. 2012년 신한금융투자(현). 2016년 이후 9회 연속 신용 분석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됐던 김상훈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반년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신용분석 부문은 발행하는 회사들과 산업에 대한 분석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이 미치는 영향까지 금융시장 근저에 깔려있는 요소들을 파악하는 것이 핵심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동료 애널리스트와 투자자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그는 “다양한 이벤트들에 대해 놓치지 않고 팀원들과 자주 논의해 보고서에 담았던 것, 다양한 투자자분들과 자주 이야기하고 의견을 나눴던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하반기 채권시장 핵심 전략에 대해 “금리 상승기에는 단기물로 대응하고, 연말에 다가갈수록 중장기물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월 한 달간 국채 1·3년 중단기물의 금리상승이 진행됐다는 점을 지적하며, 금리 인상 전까지는 신용시장의 약세를 예상했다. 다만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후 신용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 유동성과 안정성 측면에서 우월한 국채가 신용물보다 우위에 있을 수밖에 없으며, 지난 20년간 3번의 금리인상기 속에서 실제 기준금리 인상 전까지 신용시장이 약세를 경험했다”고 설명했다.이어 “경기의 회복과 기업 실적의 개선은 신용시장 입장에서 반가운 일이지만, 국채

    2021.07.13 06:14:03

    [베스트 애널리스트-신용 분석]김상훈 “하반기 기준 금리 인상 후 중·장기 채권 ‘유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