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50살의 코오롱스포츠, K-레저의 상징이 되기까지

    1970년대 초 먹고살기도 힘든 시절이었다. 등산 등 레저는 소수만 누리는 사치였고 등산 장비는 꿈도 못 꾸던 때였다. 이런 상황에서 코오롱은 1973년 국내 최초로 아웃도어 의류를 내놨다. 코오롱스포츠의 시작이었다. 이후 코오롱스포츠는 고산 원정 후원부터 캠핑 등 레저문화 보급까지 ‘최초’를 만들어왔다. 지금도 국내 패션과 레저문화를 상징하는 브랜드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고 서 있다. 50살이 된 코오롱스포츠는 또 다른 50년을 준비하고 있다. ‘왜?’에서 시작된 회사코오롱스포츠는 코오롱그룹 창업주 이원만 회장의 아들인 이동찬 명예회장의 손에서 탄생했다. 등산을 즐겨 하던 이 명예회장이 산을 오를 때 우연히 갖게 된 궁금증이 브랜드의 시작이었다. 코오롱스포츠 이전에는 한국에 전문 등산복이 없었다. 한국의 합성섬유 산업이 1960년대 시작됐기 때문에 ‘특정 환경에서 입어야 하는 옷’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탓이다. 당시 사람들은 대부분의 일상에서 교련복을 입고 생활했다. 산을 오를 때도 마찬가지였다. 전문 등산용품이 있던 해외와 달리 한국에는 별도의 등산 제품이 없었다. 미군이 버린 군복을 입고, 군화를 신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마저도 일부에만 허용됐다. 대부분 신던 신발을 신고, 입던 옷을 입고 산에 올랐다. 이동찬 명예회장은 등산객들을 관찰했고 ‘왜 아직도 교련복을 입어야 할까’라는 질문을 갖게 됐다. 등산 애호가였던 그는 등산할 때 입을 수 있는 ‘전문 옷’을 만들겠다고 결심했다. 그리고 수많은 산악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한국 산악인들의 아이디어를 참고해 1973년 면 소재의 첫 번째 등산복이 세상에 나왔다. 이 모델이 한국 아웃도

    2023.11.08 06:00:02

    50살의 코오롱스포츠, K-레저의 상징이 되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