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글로벌 기업의 갑질"...골든블루, 칼스버그 그룹 공정위 제소

    골든블루는 덴마크 맥주회사인 칼스버그 그룹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행위로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고 10일 밝혔다.앞서 골든블루는 지난 3월 7일 칼스버그 그룹에게 일장적으로 유통 계약 해지 통지서를 받은 바 있다.골든블루는 칼스버그 그룹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판매 목표와 물품 구매를 강요하는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지속해 왔다고 주장했다.또 칼스버그 그룹의 부당하고 일방적인 거래 거절(중단) 행위로 골든블루가 투자했던 인적, 물적 비용이 사실상 물거품이 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이다.골든블루가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간 지출한 영업비용은 총순매출액의 약 5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골든블루는 2018년 5월 칼스버그 그룹과 칼스버그 수입·유통 계약을 맺고 5년 동안 국내 수입 맥주 시장에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왔다고 밝혔다.그러나 지난해 1월부터 칼스버그 그룹은 골든블루와 칼스버그 수입·유통 계약을 1~2개월 단기 단위로만 연장해 왔고, 10월 이후에는 무계약 상태에서 칼스버그를 유통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는 게 골든블루의 주장이다.골든블루는 칼스버그 그룹이 지난해 10월 말 계약 종료를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이후에도 골든블루를 통해 칼스버그 제품을 유통해 오다 칼스버그 한국법인의 직접 유통이 가능해질 무렵인 지난 3월 7일 골든블루에 일방적 계약 해지 통지서를 송부했다고 설명했다.칼스버그 한국 법인은 지난해 10월 설립됐으며 칼스버그 그룹은 올해 5월 초부터 칼스버그 코리아를 통해 편의점 등에서 칼스버그 500ml 캔 제품을 직접 유통·판매하고 있다.골든블루는 관계자는 “이번

    2023.07.10 09:30:30

    "글로벌 기업의 갑질"...골든블루, 칼스버그 그룹 공정위 제소
  •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전운 감도는 맥주 시장

    “영원한 동지는 없다.”최근 보여지는 맥주업계의 상황을 이렇게 한 문장으로 요약 할 수 있다. 한때 협력 관계였던 업체들이 서로 등을 돌리고 경쟁자로 돌아서는 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대표적인 곳이 밀가루 회사와 수제맥주 회사의 협업으로 눈길을 끌었던 대한제분과 세븐브로이다.양사는 2020년 5월 함께 편의점 CU에서 ‘곰표밀맥주’를 출시해 맥주 시장에 일대 파란을 일으킨 주인공들이다.CU에서 처음으로 오비맥주나 하이트진로와 같은 대형 제조사가 아닌 수제맥주 업체가 만든 제품이 판매량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기도 했다. ‘곰표밀맥주’는 현재까지 5850만 캔이 팔렸을 만큼 ‘스테디 셀러’ 맥주 가 됐다.그러나 이제 더 이상 ‘곰표밀맥주’를 구매할 수 없게 됐다. 세븐브로이와 대한제분이 맺은 ‘곰표’상표권 계약이 올해 종료됐기 때문이다.세븐브로이에 따르면 지난달 말 곰표 상표권 계약 만료를 앞두고 대한제분이 돌연 제조사를 다시 선정하겠다며 세븐브로이맥주 측에 경쟁입찰에 참여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이에 세븐브로이 측은 입찰에 참여했으나 재계약에 성공하지 못했다. 현재 대한제분은 제주맥주와 새롭게 계약을 맺고 제 2의 ‘곰표밀맥주’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골든블루와 덴마크 맥주 브랜드 칼스버그도 동지에서 적으로 돌아선 사례다.위스키와 맥주 등 주류 브랜드를 운영하는 골든블루는 최근 덴마크 칼스버그 맥주의 모든 유통을 중단한다고 밝혀 그 배경에 이목이 쏠렸다.이유는 칼스버그가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는 것.골든블루는 2018년 5월부터 5년간 칼스버

    2023.04.18 10:05:38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전운 감도는 맥주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