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매장 내 플라스틱 빨대 계속 쓴다...종이컵 사용도 가능해져

    이제 커피숍 등에서 음료를 마시고 갈 때에도 종이컵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매장 내에서 음료를 마실 경우에는 ‘다회용컵’을 사용해야 했다. “금방 축축해진다”는 지적이 나왔던 종이 빨대 대신 플라스틱 빨대도 쓸 수 있도록 한다.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일회용품 관리방안을 7일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카페·식당·집단급식소 등 식품접객업 매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는 ‘재활용법’ 규제를 다시 시작했다. 이 법은 2003년 시작됐지만 2020년 2월 코로나 확산과 함께 잠시 유예됐다. 이번에 발표한 관리방안의 핵심은 플라스틱 빨대의 계도 기간을 무기한 연장하고 종이컵 사용을 전면 허용한다는 것이다. 플라스틱 빨대 사용이 금지된 후 그간 카페 등에서는 매장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종이 빨대나 생분해성 빨대 등을 써야만 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빨대가 쉽게 뭉개진다”, “금방 눅눅해져서 사용이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일었다. 자영업자들도 불만을 제기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종이로 만든 빨대는 플라스틱 빨대에 비해 가격이 약 2.5배 비싸다. 자영업자는 규제를 지키기 위해 더 많은 돈을 써야 했던 셈이다. 매장 내에서 종이컵 사용도 가능해진다. 종이컵은 아예 1회용품 사용 규제 품목에서 제외한다. 지난해 11월 24일 일회용품 규제 대상 품목에 포함된 후 1년 만이다. 그간 매장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경우 종이컵 사용이 금지되며 음식점이나 카페 등의 매장에서는 다회용컵을 씻는 것이 부담이었다. 다회용컵을 씻기 위해 별도의 인력을 고용하는 자영업자들까지 생겨날 정도였다. 종이컵 사용으로 이같은 부담을 덜 수 있

    2023.11.07 14:38:05

    매장 내 플라스틱 빨대 계속 쓴다...종이컵 사용도 가능해져
  • ‘친환경’인줄 알았는데...종이빨대 ‘충격’ 연구 결과

    ‘친환경’으로 인식되는 종이 빨대가 플라스틱으로 만든 빨대만큼이나 인체나 환경에 유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5일(현지시간) 독일 dpa 통신에 따르면 벨기에 연구진이 자국에서 유통되는 39개 친환경 빨대 브랜드 제품을 상대로 과불화화합물(PFAS) 함유 여부를 검사했다. 그 결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분석에서 무려 27개(69%)에서 PFAS가 검출됐다. 확인된 PFAS는 모두 18종이었다. ‘영원한 화학물질’이라고 불리는 PFAS는 자연적으로는 잘 분해되지 않는다. 또 인체나 동식물, 환경에 유해해 세계 각국이 앞다퉈 규제를 추진 중인 물질이다. 특히 종이 빨대는 20개 제품 중 무려 18개(90%)에서 PFAS가 나왔다. 대나무 빨대는 5개 중 4개(80%), 플라스틱 빨대 4개 중 3개(75%), 유리 빨대 5개 중 2개(40%)에서 이런 물질이 나왔다. 스테인리스스틸제 빨대에선 PFAS가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종이 빨대의 PFAS 검출 비율이 높은 것은 방수 코팅 등에 PFAS가 쓰였기 때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가장 많이 검출된 PFAS인 과불화옥탄산(PFOA)의 경우 이미 2020년부터 사용이 금지된 물질이다. 이밖에 트리플루오르아세트산(TFA)과 트리플루오르메탄설폰산(TFMS) 등 물에 잘 녹는 ‘초단쇄(超短鎖)’ PFAS로 분류되는 물질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은 빨대에 함유된 PFAS가 음료 등에 실제로 녹아 나오는지는 이번 연구에서 다루지는 않았다. 또 PFAS의 체내 축적 정도가 낮고, 대다수의 사람은 가끔만 빨대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런 빨대의 인체 유해도는 제한적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유럽에서는 처음, 세계적으로는 두 번째로 진행된 이번 연구의 결과는 국제학술지 ‘식품첨가물과 오

    2023.08.25 19:37:40

    ‘친환경’인줄 알았는데...종이빨대 ‘충격’ 연구 결과
  • GS25에서 플라스틱 빨대 없어진다…종이 빨대로 세대 교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올해 식목일을 기념해 4월 말까지 플라스틱 빨대 발주를 중단하고 앞으로 모든 점포에서 종이 빨대만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시행된 일회용품 사용 규제(1년간 계도기간) 정책에 따라 기존에 사용하던 플라스틱 빨대의 소모품 발주를 중단하고 종이 빨대로 대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플라스틱 빨대 발주 중단은 경영주협의회에서 매장 내 친환경 활동 아이디어로 제안해 시작됐다. GS25는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이번 플라스틱 빨대 발주 중단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GS25는 점포와 고객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이달 말까지 시스템 변경 안내 및 재고 소진을 독려해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종이 빨대 사용을 권장할 계획이다.GS25는 이번 종이 빨대 전환 외에도 지난해 11월부터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 컵을 새롭게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빨대가 필요 없는 얼음 컵은 GS25와 협력사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1년 넘게 개발한 결과물이다. 김명종 GS25 영업지원부문장은 “친환경 활동에 대한 동참은 본부, 경영주, 고객 모두가 공감하는 부분이며 이에 대한 실천 의지로 먼저 플라스틱 빨대를 중단해 빨대 사용 제로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말했다.조수빈 기자 subinn@hankyung.com 

    2023.04.04 13:12:10

    GS25에서 플라스틱 빨대 없어진다…종이 빨대로 세대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