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버핏의 친구’ 찰리 멍거 부회장 99세로 별세

    워런 버핏의 오른팔로 불린 찰리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이 28일(현지시간) 9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버크셔해서웨이에 따르면 멍거 부회장은 이날 아침 미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등졌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성명을 통해 "찰리의 영감과 지혜, 참여가 없었다면 버크셔해서웨이는 현재의 모습을 갖추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24년 1월1일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태어난 멍거 부회장은 어린 시절 버핏의 할아버지가 운영하는 식료품점에서 일하기도 했으나, 두 사람은 성인이 돼서야 서로 알게 됐다고 한다. 멍거 부회장과 버핏 회장은 1959년부터 알게 됐고, 1978년 버핏 회장이 세운 버크셔해서웨이에 합류했다. 로이터통신은 버핏과 멍거의 결합이 비즈니스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사례로 꼽힌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버크셔해서웨이를 수십억 달러 규모의 대기업으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멍거 부회장의 재산은 올해 초 기준으로 23억 달러로 추산된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1.29 08:23:40

    ‘버핏의 친구’ 찰리 멍거 부회장 99세로 별세
  • 워런 버핏 ‘절친’의 경고...“투자 황금기는 끝났다”

    “앞으로 투자자들은 수익률 하락에 맞서야 할 것이다.”워런 버핏과 함께 벅셔해서웨이를 이끌고 있는 찰리 멍거 부회장이 30일(현지 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멍거 부회장은 1924년생으로 올해 나이 99세다. ‘투자의 귀재’라고 불리는 버핏 회장의 동료이자 친한 친구로도 잘 알려져 있다.이날 멍거 부회장은 FT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해 “낮은 금리와 낮은 주식 가치, 풍부한 기회 등 혜택을 받으며 투자자로서 완벽한 시대에 살았다”고 했다.그러나 앞으로는 과거와 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멍거 부회장은 “투자의 황금기는 끝났다”며 “과거에 얻었던 수익률과 같은 수익을 얻기가 매우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특히 바이아웃 투자기관을 겨냥해 “사모펀드를 비롯한 매수 기관이 너무 많아, 모두에게 매우 힘든 게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한편 이날 그는 미국 지역은행발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도 경고해 눈길을 끌었다.그는 “미국 은행들이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부실 대출을 가득히 안고 있다”며 “다른 곳에서 발생한 것처럼 은행에서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멍거 부회장은 “미국 전국의 은행들이 이미 상업용 부동산 대출을 줄이기 시작했고, 6개월 전보다 대출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미국 지역 은행이 보유한 방대한 상업용 부동산 대출 포트폴리오에서 터져 나올 부실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5.01 18:26:34

    워런 버핏 ‘절친’의 경고...“투자 황금기는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