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부영 이중근·금호 박찬구 등 2,176명 ‘광복절 특사’

    정부는 14일 오전 ‘2023년 광복절 특별사면’을 발표하고 정치인·경제인·소상공인 등 2,176명에 대한 특별사면·감형·복권을 발표했다. 이번 특사 대상자에는 이중근 전 부영그룹 회장,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이호진 전 태광그룹회장 등 재계 총수를 비롯해 강만수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 등 경제인 12명, 정치인 7명이 포함됐다. 여기에 소프트웨어업, 정보통신공사업, 여객·화물 운송업 등 행정제재 대상자 총 811,978명에 대한 특별감면 조치와 모범수 821명을 가석방한다고 발표했다. 정부관계자는 “중소기업인 소상공인 기업 임직원들을 사면 대상에 적극 포함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제살리기에 동참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08.14 12:31:06

    부영 이중근·금호 박찬구 등 2,176명 ‘광복절 특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