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석유·섬유에서 BBC까지…‘SK DNA’ 창업자 어록으로 만난다

    SK그룹이 창립 70주년(4월 8일)을 앞두고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 형제의 어록집 '패기로 묻고 지성으로 답하다'를 4월 6일 발간했다.이 책은 약 250개 대표 어록을 일화와 함께 다루며 평생을 국가경쟁력 강화를 고민했던 두 회장의 유지가 어떻게 계승돼 SK그룹이 재계 대표그룹으로 성장했는지 조명한다.한국전쟁, 수출 활로 개척, 석유 파동, IMF 경제 위기 등 격동의 시대에 맨손으로 사업을 개척했던 두 회장의 어록은 반세기가 지난 현재에도 시대를 초월한 교훈을 주고 있다. 특히 지정학적 위기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높아진 오늘날, 기업인에게 대한민국 위기 극복의 해법을 제시한다.최종건 창업회장은 1953년 버려진 직기를 재조립해 선경직물을 창업한 후,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가 새겨진 인견 직물을 최초로 수출하는 등 한국을 가난에서 벗어나게 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평생 실천했다. 그는 “회사의 발전이 곧 나라의 발전”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사람의 가치를 중시했다.1973년 창업회장의 유지를 이어 받은 최종현 선대회장은 미국에서 수학한 지식을 기반으로 ‘시카고학파’의 시장경제 논리를 한국식 경영에 접목시킨 당시 보기 드문 기업인이다. 회사가 이윤만을 추구하던 1970년대 서양의 합리적 경영이론과 동양의 인간 중심 사상을 결합해 SK그룹 고유의 경영관리체계인 SKMS(SK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정립했다.최 선대회장은 “첫째도 인간, 둘째도 인간, 셋째도 인간”, “당신(You)이 알아서 해”라는 어록처럼 자율성에 기반한 과감한 위임을 실천했다. 국내 최초 기업 연수원인 선경연수원 개원(1975), 회장 결재칸과 출퇴근 카드 폐지,

    2023.04.06 10:54:58

    석유·섬유에서 BBC까지…‘SK DNA’ 창업자 어록으로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