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日수산물 수입금지는 과도”하다는 해수부 장관에···“일본 장관이세요?” 누리꾼 반응 냉담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후쿠시마현 인근 뿐 아니라 일본 전역의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국처럼 일본 전역의 수산물을 수입 금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윤재갑 의원의 지적에 조 장관은 “전체 수입을 금지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대일 수산물 수출 흑자국”이라며 “(수입에 비해) 4배 정도 수출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한국은 2013년 9월 후쿠시마현 인근 8개 현에서 잡힌 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했고, 현재까지 해당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후쿠시마현을 비롯해 일본의 10개 지역 수산물을 수입 금지해오다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지난 8월24일 이후 수산물 수입 금지 대상 지역을 일본 전역으로 확대했다. 조 장관은 일본 전역의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면 WTO(세계무역기구)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 장관은 “근거없는 일률적인 부분(수입금지)에 대해서는 WTO가 반대하는 부분”이라며 “(수입을)막는 게 능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 총회에서 일본 편을 들고 온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윤재갑 의원은 “정부가 2021년 총회에서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가 올해 총회에서는 돌연 일본을 두둔한 것 아니냐”고조 장관을 향해 물었다. 조 장관은 “2021년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 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정보 교환도 하지 않고 방류하는 것에 우려를 표명한 것

    2023.10.13 08:40:19

    “日수산물 수입금지는 과도”하다는 해수부 장관에···“일본 장관이세요?” 누리꾼 반응 냉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