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울대학교기술지주 스타트업 CEO] 퍼스널 아이웨어 브랜드 브리즘(breezm) 운영하는 스타트업 ‘콥틱’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콥틱은 퍼스널 아이웨어 브랜드 브리즘(breezm)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성우석 대표(44)와 박형진 대표(49)가 2017년 5월 설립했다.콥틱은 단일화된 제작방식, 불투명한 가격 정책 등 공급자 중심의 안경 산업에 첨단 기술(3D스캐닝·3D프린팅·레이저커팅·AI 스타일 추천·가상 피팅)을 도입해 개인 맞춤형 안경을 제작하는 퍼스널 아이웨어 브랜드 ‘브리즘(breezm)’을 운영하고 있다. 성 대표는 “브리즘은 안경을 안(眼) 건강을 위해 이용하는 서비스로 재해석해 정교한 맞춤 설계를 통해 기성 안경의 불편 요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맞춤형 안경 제작을 위한 3D 프린팅 개인 맞춤형 안경 설계 및 생산 기술 확보했으며 지난해 7월에는 세계 최초로 맞춤형 티타늄 안경테 제작 기술 실현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 판교 등 9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며 정확한 개인 맞춤 설계를 위해 3D스캐닝, AI 스타일 추천, 퍼스널 검안 과정 등 전문 안경사와의 1:1 퍼스널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콥틱은 전 세계적으로 성장 중인 안경 시장에서 첨단 데이터 기술을 보유한 퍼스널 안경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자 2024년 상반기 미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브리즘은 IT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안경구매 과정과 착용상의 불편함을 최소화하며 안경 산업 전반을 혁신하고 있다. 3D스캐닝을 통한 안면 데이터의 정확한 측정 및 분석, 5만명 이상 누적된 빅데이터에 기반한 AI 추천 알고리즘, 버추얼 피팅(Virtual Fitting)을 통한 가상 착용, 퍼스널 검안 과정 등을 거쳐 세상에 하나뿐인 맞춤형 안경을 설계, 제작하

    2023.12.22 01:14:50

    [서울대학교기술지주 스타트업 CEO] 퍼스널 아이웨어 브랜드 브리즘(breezm) 운영하는 스타트업 ‘콥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