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내 후임이 중고신입이라면?”···직장인 90%는 '같은 반응'

    기업 채용 시 90%가 ‘중고신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자신의 후임으로 업무와 유관한 경력이 있는 중고 신입을 선호했다. 인크루트가 인사담당자 포함 직장인 951명을 대상으로 중고신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중고신입으로 이직을 시도한 적이 있는지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과반인 55.4%가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당시 연차는 무엇이었는지 들어본 결과, ▲1년 이상~2년 미만(23.5%)이 가장 많았다. 이어 ▲2년 이상~3년 미만(21.1%) ▲입사 1년 이내(19%) ▲3년 이상~4년 미만(11%) 순이었다.중고신입으로 이직을 시도한 이유에 대해서는 ▲규모가 더 큰 기업으로 이직 희망(33.8%)과 ▲직무 변경 희망(19%) ▲연봉을 높이기 위해(18.4%) ▲워라밸을 위해(14.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여기에 인사담당자에게 중고신입으로 채용할 수 있는 마지노선 연차가 어느 정도인지 물어봤는데, 평균 3.8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답한 연차는 3년(40.3%)이었다.채용 시 중고신입 선호도에 대해서는 ▲매우 선호(16.8%) ▲대체로 선호(73%) ▲대체로 비선호(9.5%) ▲매우 비선호(0.7%)로, 응답자의 10명 중 약 9명(89.8%)이 선호한다고 답했다.중고신입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어느 정도 회사 생활을 알고 있는 것이 좋아서(46.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업무에 빨리 투입할 수 있을 것 같아서(26%) ▲어떤 경험이든 업무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17.2%) 순으로 이어졌다.채용하는 직무와 유관한 경력이 아니더라도 중고신입을 선호하는지 들어봤다. 그 결과, 응답자의 83.9%가 ‘선호한다’고 답했다.직장인들에게 본인의 후임으로 어떤 신입을 가장 선호하는지 들어봤

    2024.01.30 08:38:51

    “내 후임이 중고신입이라면?”···직장인 90%는 '같은 반응'
  • "신입이 90년생?" 나보다 나이 많은 신입사원, ‘괜찮아’ vs ‘불편해’

    구직자들의 취업 준비 기간이 길어지면서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작은 기업에서 경력을 쌓아 대기업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이른바 ‘중고신입’이 늘어나면서 맞선임보다 나이가 많은 신입사원들이 생겨나고 있다. 인크루트는 자사 회원 897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입사 적정 나이(만 나이 기준)를 물어봤다. 그 결과, 남자는 평균 29.4세, 여자는 평균 27.6세로 집계됐다. 작년 동일조사(남자 평균 28.3세, 여자 평균 26.5세)와 비교했을 때 남자, 여자 모두 1.1세 올랐다. 신입사원 입사 마지노선 나이에 대해서는 남자 평균 33.5세, 여자 평균 31.6세로 조사됐다. 이 또한 작년 동일조사(남자 평균 31.8세, 여자 평균 30세)에 비해 남자는 1.7세, 여자는 1.6세 상승했다. 신입사원의 나이가 높아지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경기침체로 인한 채용 감소(34.7%)가 가장 많았고, ▲중고신입의 증가(30.3%) ▲인턴, 아르바이트 등 경험과 경력 쌓는 기간 증가(21.0%)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신입사원의 나이 마지노선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할까. 응답자 10명 중 7명이 ‘불필요하다’는 생각이었다. 반대한 이유는 ▲나이와 업무능력은 상관이 없다고 생각해서(35.6%)와 ▲나이 제한 때문에 좋은 인재를 놓칠 수 있어서(26.8%)를 꼽았다. 반면, 나이 제한에 찬성하는 이들은 ▲신입 나이가 많으면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서(54.7%)라는 의견도 있었다. 신입사원 나이에 제한을 두는 것을 반대하는 이가 많았으나, 지원자의 나이가 합격에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75.1%가 ‘영향이 크다’고 답했다. 구직자와 구직 중인 대학생에게 신입사원의 적정 나이에 대한 압박감을 느끼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2023.09.13 08:11:59

    "신입이 90년생?" 나보다 나이 많은 신입사원, ‘괜찮아’ vs ‘불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