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전운 감도는 맥주 시장

    “영원한 동지는 없다.”최근 보여지는 맥주업계의 상황을 이렇게 한 문장으로 요약 할 수 있다. 한때 협력 관계였던 업체들이 서로 등을 돌리고 경쟁자로 돌아서는 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대표적인 곳이 밀가루 회사와 수제맥주 회사의 협업으로 눈길을 끌었던 대한제분과 세븐브로이다.양사는 2020년 5월 함께 편의점 CU에서 ‘곰표밀맥주’를 출시해 맥주 시장에 일대 파란을 일으킨 주인공들이다.CU에서 처음으로 오비맥주나 하이트진로와 같은 대형 제조사가 아닌 수제맥주 업체가 만든 제품이 판매량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기도 했다. ‘곰표밀맥주’는 현재까지 5850만 캔이 팔렸을 만큼 ‘스테디 셀러’ 맥주 가 됐다.그러나 이제 더 이상 ‘곰표밀맥주’를 구매할 수 없게 됐다. 세븐브로이와 대한제분이 맺은 ‘곰표’상표권 계약이 올해 종료됐기 때문이다.세븐브로이에 따르면 지난달 말 곰표 상표권 계약 만료를 앞두고 대한제분이 돌연 제조사를 다시 선정하겠다며 세븐브로이맥주 측에 경쟁입찰에 참여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이에 세븐브로이 측은 입찰에 참여했으나 재계약에 성공하지 못했다. 현재 대한제분은 제주맥주와 새롭게 계약을 맺고 제 2의 ‘곰표밀맥주’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골든블루와 덴마크 맥주 브랜드 칼스버그도 동지에서 적으로 돌아선 사례다.위스키와 맥주 등 주류 브랜드를 운영하는 골든블루는 최근 덴마크 칼스버그 맥주의 모든 유통을 중단한다고 밝혀 그 배경에 이목이 쏠렸다.이유는 칼스버그가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는 것.골든블루는 2018년 5월부터 5년간 칼스버

    2023.04.18 10:05:38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으로”...전운 감도는 맥주 시장
  • 이제 편의점에서 ‘곰표밀맥주’ 못 산다

      수제맥주 열풍을 이끌었던 곰표밀맥주를 더 이상 구매할 수 없게 됐다. 이 제품을 생산해 온 세븐브로이맥주와 ‘곰표’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대한제분 간 상표권 계약이 만료됐기 때문이다. 대신 세븐브로이맥주는 곰표밀맥주의 품질을 그대로 유지한 제품 ‘대표밀맥주’를 선보여 편의점에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세븐브로이맥주는 대한제분과 맺은 ‘곰표’ 상표권 사용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제품명을 변경한다고 7일 밝혔다. 곰표밀맥주는 세븐브로이맥주가 제조·유통하는 제품으로 2020년 5월 출시 해 현재까지 5850만 캔이 판매됐다.세븐브로이맥주는 대한제분과 상표권 계약 연장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곰표’ 이름을 사용하지 않게 됐다.대신 ‘대표밀맥주’로 브랜드명을 변경해 기존 제품을 그대로 선보이기로 했다. 대표밀맥주는 4월 셋째주부터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세븐브로이맥주는 대표밀맥주를 시작으로 '대표' 브랜드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논알코올 맥주, RTD(Ready to Drink)로 제품 라인업을 확대한다.김강삼 세븐브로이맥주 대표는 “앞으로 ‘대표’, ‘강서’, 한강’ 등과 같은 자사 브랜드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4.07 14:03:38

    이제 편의점에서 ‘곰표밀맥주’ 못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