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출시 1년, 파괴자 챗GPT [비즈니스 포커스]

    [비즈니스 포커스] “현재로선 GPT가 최고의 혁신이다”는 빌 게이츠의 극찬을 받으며 등장한 챗GPT. 오는 11월 30일이면 오픈AI의 모델인 GPT-3.5의 대화형 AI 서비스 ‘챗GPT(ChatGPT)’가 등장한 지 1년이다. 챗GPT는 등장하자마자 게임체인저란 표현도 부족할 만큼 크게 판을 흔들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챗GPT를 소개하며 ‘Google is done(구글은 끝났다)’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올렸고, 매체들은 ‘아이폰·인터넷을 뛰어넘는 혁명’이란 타이틀도 붙였다. 검색은 물론 반도체·금융·게임·교육·의료 등 챗GPT의 파급 효과가 전방위로 확산될 것이란 전망이 쏟아져 나왔다. 전문가들은 “챗GPT로 인해 생태계가 변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서비스 1년을 맞이하는 지금, 챗GPT는 무엇을 변화시켰을까. 콜라비의 서비스 종료“GPT의 등장으로 콜라비의 차별화 요소가 줄어들어 투자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난 10월 10일 차세대 유니콘 후보 중 하나였던 업무 협업 툴 스타트업인 콜라비가 사업을 종료했다. 이들은 서비스를 종료하게 한 자금난의 원인으로 챗GPT를 지목했다. 콜라비의 서비스인 업무 협업 툴 사업의 본질이 ‘분절된 시간을 이어주고 쓸데없는 곳에 쓰이는 시간을 줄여주는 것’에서 ‘AI가 대신 처리해주는 것’으로 바뀌면서 회사의 차별화 요소가 줄어들어 투자자를 구하지 못했다는 설명이었다. GPT의 위력은 상당했다. 특히 스타트업들은 진퇴양난이다. A란 법률자문 서비스가 있지만, 챗GPT에서도 해결이 가능하다면 데이터가 더 많은 쪽으로 사용자들이 옮겨갈 것이 뻔한 상황. 챗GPT가 나온 초기만 해도 챗GPT가 없으면 뒤떨어진 서비스로 보이니 무수한 기업들이 챗GPT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2023.11.01 06:30:01

    출시 1년, 파괴자 챗GPT [비즈니스 포커스]
  • 국가 미래 위해 중요한 ‘GPT’ [이지평의 경제 돋보기]

    [경제 돋보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각국에서 정보기술(IT)·그린·바이오 등의 기술 혁신에 대한 국가적인 개발 노력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반도체·배터리·첨단 의약 분야 등에서 투자 경쟁이 격화되고 국가적인 지원도 확충되고 있다. 사실 이번 코로나19 위기에서는 수년 전만 해도 실현되지 않았던 화이자나 모더나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이라는 바이오 의약품 신기술이 없었으면 세계 각국은 보다 큰 곤욕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다.이들 IT·그린·바이오 등의 핵심 기술은 경제·사회 전반에 극적인 효과를 줄 수 있는 범용 기술(GPT : General Purpose Technology)이라고 할 수 있다. GPT는 기존의 기술 체계를 혁신하면서 생산성 향상과 함께 새로운 효용을 창조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증기기관·전력·인터넷 등이 대표적인 GPT라고 할 수 있다. GPT의 개발과 사회적 응용에는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특징이 있다. 증기기관은 처음 개발됐을 때 거의 쓸모가 없었고 수많은 개량 기술이 축적된 수십 년 후에야 산업 현장에 활용됐다. 최근 전기자동차도 초기에는 여러 가지 약점이 지적됐고 이를 극복하는 누적적인 기술 혁신 결과 점차 기존 휘발유 자동차를 위협하는 힘을 갖추기 시작했다.일본의 장기 불황 과정에서는 IT 혁명이라는 GPT의 기회에 잘 대응하지 못해 산업과 경제가 더욱 어려움에 직면했다. 일본은 개량 기술에 강점이 있지만 등장 초기에 있는 불확실한 기술이나 사업에 대해 일본 기업들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경향이 강한 것이 1990년대 이후 디지털 혁명, 인터넷 혁명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GPT는 기

    2022.01.12 17:30:16

    국가 미래 위해 중요한 ‘GPT’ [이지평의 경제 돋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