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K-라면 업계, 식약처 비관세장벽 해소 지원 환영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한국식품산업협회(회장 이효율)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적극적 외교 협상 지원으로 한국산 라면 등 즉석면류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에틸렌옥사이드(Ethylene oxide, 이하 EO) 관리강화 조치 해제 발표에 수출 활성화 기대와 함께 적극 환영한다고 25일 밝혔다.K-라면은 ‘22년 2월 EU의 EO 관리강화 조치로 인해 수출 시 마다 EO의 최대 잔류 수준 규정의 준수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공인시험‧검사기관의 시험‧검사성적서와 정부 공식증명서를 제출하는 등 추가적인 수출서류 구비로 관련 기업에서는 경제적 부담 가중 등 수출활성화에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이에 산업계에서는 제품 생산 시 EO 및 2-CE 저감을 위한 조치와 검증시스템을 마련하여 수출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강화하였으며, 협회에서도 K-라면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국제적 신뢰도 제고에 기여하고자 수출 라면에 대한 EO/2-CE 모니터링 사업을 추진하여 작년 하반기 EU수출 한국산 라면에서는 EO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확인하였다.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이러한 산업계 노력이 수출확대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주벨기에유럽대사관 등과 협업하여 EU 보건식품안전총국에 한국산 즉석면류에 대한 강화 조치 해제를 강력히 요청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통해 18개월이라는 단기간에 해제를 통보받는 성과를 이뤄내었다. 라면 업계는 이번 규제완화 조치로 EU 및 EU의 EO기준을 그대로 준용하고 있는 대만, 태국 등에 라면 및 즉석면류 수출 시 △서류처리 및 증명서 발급에 따른 수출 지연 해소, △생산 효율성 향상 △분석 및 서류처리 제반 인력, 소요시간, 비용의 절감 △수출 품목의 다양화 등 수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협회와

    2023.05.25 17:04:54

    K-라면 업계, 식약처 비관세장벽 해소 지원 환영
  • 식약처, 제1차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회의 '아프라스 2023' 개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한국식품산업협회는 제1차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회의 '아프라스 2023' 개최를 식품업계가 일제히 환영한다고 15일 발표했다.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10일과 11일 서울에서 제1차 아프라스 2023 회의를 개최해 △교역량이 많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규제기관장급 다자협의체 아프라스(APFRAS)를 설립하고, △글로벌 식품규제환경변화와 전략적 연대대응의 중요성 공유, △식품분야의 규제시스템 등 공통 현황에 대해 논의했다.협회는 "올해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부처승격 1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규제기관과의 글로벌 협력을 도모하고, 역내 국가의 식품기준이 국제기준과 조화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또한, 협회에서는 제1차 아프라스 2023 회의를 통해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제 협의체를 주도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하였다고 평가하고, 국가별로 다른 규제기준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속하게 해당국가 규제기관이나 대사관과 협의를 통해 선제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우리 식품업계의 해외진출 지원과 식품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식품업계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지원에 대해서 반기는 분위기다. 개별기업 차원에서 대응하기 어려운 글로벌 식품규제환경을 정부주도로 분석하고 기술적 공유를 통해 수출역량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식품안전관리 체계의 디지털 전환을 확대하여 국가·식품별 규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등 국내 식품산업이

    2023.05.16 15:06:17

    식약처, 제1차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회의 '아프라스 2023'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