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외신도 주목한 ‘김건희 디올백’, 여야 모두 "해명 필요"···尹 해명할까

    김건희 여사의 디올백 수수 의혹 논란이 점점 커지는 모양새다. 국내뿐만 아니라 외신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야당에서는 한층 더 강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범죄 저질렀으면 처벌 받아야” 맹공 퍼붓는 민주당 지도부24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여사의 명품 수수 의혹에 대해 “뇌물을 받았으면, 범죄를 저질렀으면 수사를 받고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법 앞에는 모든 국민이 평등하다는 헌법의 원칙이 지켜지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 역시 김 여사의 명품백 논란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김 여사의 명품백 관련해선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수사를 통해서 불법 여부를 명백히 밝히고 잘못이 있으면 처벌받는 그것이 공정과 상식”이라고 말했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약속 대련', '짜고 치는 고스톱' 등 각종 설이 난무한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의 봉합쇼가 일단락된 것처럼 포장되고 있는데, 디올백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명품백 돌려주면 국고횡령’이라는 기상천외, 경천동지할 억지 주장으로 디올백 전쟁이 끝날 것 같나. 디올백 수수 사건은 사과로 끝날 전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당의 맹공 속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인 한동훈 위원장은 24일 김건희 여사의 논란에 대해 “더는 말하지 않겠다”며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앞선 18일과 19일 한 위원장은 김 여사와 관련된 질문에 “국민이 걱정하실

    2024.01.25 10:52:08

    외신도 주목한 ‘김건희 디올백’, 여야 모두 "해명 필요"···尹 해명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