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징역 115년 위기...반바지 차림으로 주목 받았던 ‘천재 코인왕’의 몰락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FTX를 만들어 한때 ‘천재 코인왕’으로 불렸던 샘 뱅크먼-프리드(31)가 최장 징역 115년 형을 선고받을 위기에 빠졌다. 금융 사기 및 자금 세탁 등 7개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4일(현지시간) BBC는 암호화폐 스타이자 FTX 창립자인 뱅크먼-프리드가 사기 등 7개 혐의로 유죄 판결받은 내용을 보도했다. BBC는 “약 한 달 간의 재판 끝에 배심원단 12명이 만장일치로 7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했다”고 밝혔다. 1심 재판을 담당하는 미국 뉴욕남부연방지법은 배심원단 판단을 기반으로 내년 3월 28일에 선고를 내리기로 했다. 뱅크먼-프리드에게 적용된 혐의의 최고형을 모두 더하면 징역 115년에 달한다. 뱅크먼-프리드는 스탠퍼드대 로스쿨 교수인 조셉 뱅크먼과 바바라 프리드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수학에 두각을 나타내며 천재로 불렸던 그다. 형량 더 늘어날 수도 있어그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 진학해 수학과 물리학을 공부했다. 그러다 상장지수펀드(ETF) 거래 회사인 ‘제인 스트리트’에서 인턴으로 일하며 금융 분야에 눈을 떴다. 2017년 그는 암호화폐 가격이 국가마다 다르다는 점을 이용해 차익거래를 시작하며 암호화폐 업계에 발을 내디뎠다. 미국에서 산 비트코인을 일본에 팔아 수익을 남겨 ‘알라메다 리서치’를 세웠다. 그는 알라메다 리서치에서 번 돈으로 2019년 암호 화폐 거래소 FTX를 설립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이듬해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유동성 과잉 국면에 들어서자 암호 화폐 거래 건수가 치솟았다. FTX에 대한 투자도 줄을 이었다. FTX의 기업 가치는 한때 320억 달러(약 42조원)에 달했다. 그의 파격적인

    2023.11.06 09:50:32

    징역 115년 위기...반바지 차림으로 주목 받았던 ‘천재 코인왕’의 몰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