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3개월 간 50% 상승…'블핑' 이어 '베몬' 등장에 YG 질주

    YG엔터테인먼트 주가가 3개월동안 50% 오르며 고공행진 하고 있다. 12일 YG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장중 7만9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신고가를 세웠고 7만8100원에 마감했다. 전날보다 17.09% 올랐는데, 외국인 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이날 외국인이 55만1490주(423억원), 기관이 4만6778주(32억원)를 순매수했고 개인투자자는 59만7922주(425억원)를 팔았다. 1분기 호실적과 함께 YG엔터가 7년만에 선보일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의 데뷔가 확정되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매출의존도가 큰 블랙핑크의 월드투어 일정이 오는 8월까지 이어지면 콘서트 매출 확대도 예상된다. YG엔터는 어제(11일) 시장 예상치(영업이익 163억원)를 크게 웃도는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57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6% 늘었고, 영업이익은 365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500% 가까이 증가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블랙핑크 월드투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3, 4분기 시장 컨센서스를 밑도는 실적에 의구심이 커진 바 있다”며 “다만 그동안 미뤘던 협찬금이 올해 1분기 반영되면서 수익성에 대한 시장 우려를 해소했다”고 분석했다.증권가는 YG엔터테인먼트 목표가를 상향하고 있다. 메리츠증권은 YG엔터의 올해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853억 원, 83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적정주가는 기존 7만2000원에서 8만5000으로 18.1% 상향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오는 8월까지 블랙핑크 월드투어 일정이 이어지며, 콘서트 규모 확대 및 티켓 가격 인상으로 콘서트와 로열티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237.9%, 74.7% 증가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KB증권 역시 YG엔터가 기존 가수 글로벌 팬덤 확산과 신

    2023.05.12 15:40:38

    3개월 간 50% 상승…'블핑' 이어 '베몬' 등장에 YG 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