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정세장 대표 "냉동 가정간편식 집중...해외 시장도 적극 공략"

    비즈 인사이드 CEO 인터뷰 정세장 면사랑 대표 '면사랑'이라는 브랜드가 일반 소비자에게는 다소 생소할지라도 식당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인지도가 높다. 전통 맛을 추구하는 다양한 면, 소스, 튀김·육가공 고명류를 직접 개발하고, 단일 공장에서 생산하는 기업 식자재 분야의 숨은 고수가 바로 '면사랑'이다. 확고한 제품 경쟁력을 통해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면사랑은 기존 기업 간 거래(B2B)를 넘어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지난 11월 15일 충북 진천군 면사랑 본사에서 만난 정세장 대표는 “소비자 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해외 시장 진출도 가속화하겠다”며 회사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면사랑은 식자재 분야에서는 모르는 식당과 업체가 없을 정도지만 소비자에게는 브랜드 네이밍이 약해 이를 극복하는 게 정 대표의 오랜 숙제였다. 이에 회사는 소비자와의 직접적인 소통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는 등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정 대표는 “면사랑은 창립 후 30년간 대한민국 면·소스 식자재 대표 기업으로 이름을 알렸다”며 “이제는 소비자와 마주할 때가 됐고 앞으로 자사의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할 때”라고 강조했다. 면사랑은 지난해 매출이 늘어나면서 중소기업을 졸업하고 중견기업으로 도약했다. 2019년 매출액 1114억 원을 기록했던 회사는 코로나19로 식당 및 외식 산업 등 식자재 시장이 위축되며 어려움을 겪었지만 ‘냉동 가정간편식’을 시장에 내놓으며, 지난해 매출액을 1400억 원까지 끌어 올렸다. 또한 11월 1일부터 프랑스 식품 매장인 ‘까르프와 르클레흐’에 냉동팩과 냉동용기면 7종을 수출하는 등 해외 시장 개척에

    2023.11.27 10:20:38

    정세장 대표 "냉동 가정간편식 집중...해외 시장도 적극 공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