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쌍커풀 수술 다시 해줘” 서울대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30대女 입건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쌍커풀 재수술을 원하던 30대 여성이 흉기 난동을 벌여 경찰에 붙잡혔다.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병원에서 30대 여성 A씨가 쌍커풀 수술을 다시 해달라며 난동을 벌인 협의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죽여버리겠다. 너도 죽어봐라”며 고함을 치며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난동을 부리던 A씨를 말리는 과정에서 병원 보안요원의 손이 다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조사를 통해 구속영장 신청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08.24 08:39:51

    “쌍커풀 수술 다시 해줘” 서울대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30대女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