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취임 이후 첫 해외 IR로 일본행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취임 이후 첫 해외 기업설명회(IR)에 나섰다. 진 회장은 이달 19일부터 21일까지 투자자 미팅(IR)을 통해 신한금융을 비롯한 한국 자본시장에 대한 일본 기관 투자자의 투자 유치 및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일본 금융청을 방문해 신한은행의 현지 법인인 SBJ에 대한 지원 방안과 신한금융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퓨처스랩 재팬’을 통한 한국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 지원 및 일본 스타트업 육성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아울러 진 회장은 일본의 미즈호, SMBC, 일본은행(BOJ) 및 노무라 증권, 다이와 증권과 글로벌·디지털·ESG 등 다양한 부분에서 협력하고 양국 무역 정상화를 위한 수출입 기업 지원 등 민간 교류 활성화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진 회장은 "민간 영역에서 다양한 교류가 다시 시작 되면 한일 양국의 관계는 더욱 빠른 속도로 회복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이 초석이 되어 투자, 무역 등 민간 영역의 교류를 활성화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이미경 기자 esit917@hankyung.com 

    2023.04.19 12:24:27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취임 이후 첫 해외 IR로 일본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