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포스코·아모레·에코프로 한경협 합류…쿠팡은 경총으로

    경제단체들이 신규 회원사를 대거 유치하며 외연 확장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류진 풍산그룹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하며 새롭게 출범한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올해 재계 5위 포스코와 아모레퍼시픽, 매일유업 등 20개 기업을 정식 회원사로 유치하며 재계 맏형 위상을 회복하는 모습이다.한경협의 새 회원사로 이름을 올린 20개사는 고려제강, 동성케미컬, 동아일렉콤, 롯데벤처스, 매일유업, 삼구아이앤씨, 삼표시멘트, 아모레퍼시픽, 에코프로, 에코프로비엠, LIG, 웅진, 위메이드, 케이이씨, KG모빌리티, 포스코홀딩스, 한국생산성본부,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휠라홀딩스 등이다. 이로써 한경협 회원사는 총 427개사가 됐다. 앞서 한경협은 지난해 류 회장을 선임하고 최대 과제였던 지난해 삼성·SK·현대차·LG 등 4대 그룹의 한경협 재가입을 성사시켰지만 보수적이고 노쇠한 단체라는 이미지 쇄신이 과제로 남았다. 이에 지난해 네이버, 카카오, 쿠팡, 우아한형제들 등 IT 기업과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 등에 가입 신청 공문을 보내 가입을 타진해왔으나 이들 기업은 이번에 한경협에 가입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이중 쿠팡은 이번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 정식 회원사로 가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은 2021년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모기업 쿠팡Inc가 상장한 뒤 경총 회원 가입을 검토해 왔다. 쿠팡과 함께 새롭게 경총의 정식 회원사가 된 곳은 유한양행, 동아ST와 코스닥 상장사 신송홀딩스, 한온시스템 등이다.한경협은 앞으로 제조업 중심 기업뿐 아니라 정보기술(IT), 엔터테인먼트, 게임, 핀테크 기업들을 상대로도 새 회원사 모집에 적

    2024.02.20 11:49:59

    포스코·아모레·에코프로 한경협 합류…쿠팡은 경총으로
  • '류진 체제' 한경협, 전경련 간판 내리고 새출발…"글로벌 싱크탱크로"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공식 출범했다. 한경협은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며 9월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구 ‘전경련회관’) 정문 앞에서 한경협 표지석 제막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류진 한경협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김창범 한경협 상근부회장과 한경협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제막식으로 한경협은 1968년부터 55년간 사용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간판을 내리고 새 출발의 발걸음을 내딛었다. 한국경제인협회는 1961년 삼성그룹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 등 기업인 13명이 경제단체를 설립할 당시의 기관 명칭이며, 1968년부터는 전경련으로 바꿔 사용해왔다. 류진 한경협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55년 만에 한국경제인협회가 이름을 바꾼 것은 창립 당시 초심을 되새기고, 진정한 변화를 이루기 위한 것”이라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싱크탱크로 나아가는 길에 임직원 모두 힘과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경협은 이날 새 슬로건 ‘한국경제 글로벌 도약의 중심’을 발표했다. ‘대한민국 G7 대열 진입 및 글로벌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의 도약’이라는 비전과 한경협이 글로벌 싱크탱크로 중추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2013년 9월 준공된 전경련회관은 기관 명칭 변경에 맞춰 ‘FKI타워’로 건물명이 바뀌었다. 한경협의 영문 명칭은 ‘FKI(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를 유지하면서 국·영문 건물명을 FKI타워(FKI Tower)로 통일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3.09.19 18:10:57

    '류진 체제' 한경협, 전경련 간판 내리고 새출발…"글로벌 싱크탱크로"
  • 전경련 새 이름 '한경협' 정식 출범…4대 그룹도 합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9월 18일 부로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으로 새출발했다. 한경협은 "주무관청인 산업통상자원부가 기관명 변경을 포함한 한경협의 정관 변경을 승인해 55년 만에 새 이름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경협은 8월 22일 임시총회에서 기관 명칭을 바꾸고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을 흡수 통합하는 내용을 담은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삼성·SK·현대차·LG 등 4대 그룹도 법적으로 한경협에 회원사로 합류하게 됐다. 한경협은 기존 전통 제조업 중심에서 IT·엔터테인먼트업계로 회원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류진 한경협 회장은 8월 22일 취임 기자 간담회에서 “기존 제조업 위주에서 벗어나 정보기술(IT)·엔터테인먼트 등으로 (회원사를) 다양화해 젊은 세대와 소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협은 이날 김창범 전 주인도네시아대사를 상근부회장에 선임했다. 한경협은 "김 부회장은 오랜 외교관 생활을 토대로 국제무대에서의 경험과 지식이 탁월한 분으로 류진 회장을 도와 한국경제인협회가 글로벌 싱크탱크로 환골탈태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해줄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김 부회장은 1981년 외무부에 입부(제15회 외무고시)한 이래 대통령실 의전비서관, 주벨기에·유럽연합 대사, 주인도네시아 대사 등을 역임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3.09.18 13:55:22

    전경련 새 이름 '한경협' 정식 출범…4대 그룹도 합류
  • '전경련' 역사 속으로…4대 그룹 '한경협' 회원사로 복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으로 명칭을 바꾸고 류진 풍산그룹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공식 선임했다. 국정농단 사건을 계기로 전경련을 탈퇴했던 4대 그룹(삼성·SK·현대차·LG)은 일부 계열사가 형식상 회원사로 합류하는 방식으로 한경협에 가입했다. 전경련은 8월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한경협으로 명칭 변경,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의 한경협 흡수 통합 등을 포함한 정관 변경안을 의결했다. 전경련은 1961년 삼성 창업자인 고(故) 이병철 회장 등 기업인 13명의 주도로 한경협이라는 이름으로 출범했으나 1968년 전경련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55년 만에 다시 설립 때의 이름으로 돌아간 것이다. 새로운 수장으로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이 선임됐다. 그는 미국 정·재계와 두터운 친분으로 ‘미국통’으로 평가받는다. 2001년부터 전경련 부회장으로 활동해 왔으며 현재 한미재계회의 한국 측 위원장을 맡고 있다. 류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주요 7개국(G7) 대열에 당당히 올라선 대한민국을 목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글로벌 무대의 퍼스트 무버가 되는 것이 기업보국의 소명을 다하는 길”이라며, “이 길을 개척해 나가는 데 앞으로 출범할 한국경제인협회가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류 회장은 ‘한국경제 글로벌 도약’의 길을 열고, 국민과 소통하며 함께하는 동반자가 되고 신뢰받는 중추 경제단체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전경련은 또 정경유착 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내부통제시스템인 윤리위원회 설치를 정관에 명시적으로 규정했다. 위원 선정 등 윤리위원회 구성과 운영사항 등 시행세칙 마련은 추후에 확정한다는

    2023.08.22 14:46:22

    '전경련' 역사 속으로…4대 그룹 '한경협' 회원사로 복귀
  • 이름도 수장도 다 바꾼다…‘재계 맏형’ 위상 되찾을까

    [비즈니스 포커스]재계를 대표하는 경제 단체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오는 8월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다시 태어난다. 1961년 설립 당시 사용했던 이름을 60여 년 만에 다시 꺼내들었다.전경련은 설립 당시 명칭에 ‘기업인’이 아닌 ‘경제인’이란 단어를 썼는데 ‘나라를 올바르게 하고 백성을 구한다’는 뜻의 ‘경제인’의 취지를 되살리겠다는 것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국가와 국민을 생각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란 설명이다.전경련은 8월 전경련 총회에서 명칭 변경을 포함해 산하 싱크탱크인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의 흡수 통합, 회장 선임 안건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현재 전경련은 김병준 회장 직무대행 체제다. 전경련의 쇄신을 이끌기 위해 올해 2월 취임한 김 직무대행의 임기는 8월 22일 끝난다.2011년부터 회장을 맡아 온 허창수 전 회장의 사임 이후 6개월 넘게 회장 공백 상태로 차기 회장 인선과 4대 그룹 복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추락했던 전경련이 ‘재계 맏형’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차기 수장, ‘미국통’ 류진 회장 유력새로운 수장으로는 미국 정·재계와 두터운 친분으로 ‘미국통’으로 평가받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이 꼽히고 있다. 전경련과 류 회장 측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재계에선 유력하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미국·중국의 패권 경쟁,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반도체법 본격화 등 글로벌 공급망 블록화와 보호무역주의·자국우선주의 확산으로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반도체·배터리·자동차·태양광 기업들이 미국 현지에 공장을

    2023.07.18 08:03:01

    이름도 수장도 다 바꾼다…‘재계 맏형’ 위상 되찾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