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스몰 매스 시장에 맞는 전략은 스케일 업” …‘넥스트 커머스 2023’에서 나온 아이디어들

    “스몰 매스(Small mass) 시장에서 모든 트래픽을 끌어올 수 있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작은 트래픽들에 속해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에코시스템이 중요해진 세상이 된 지금, 우리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할 시기가 찾아왔습니다.” 지난 8일 서울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열린 리테일 이커머스 컨퍼런스 ‘THE NEXT COMMERCE 2023(이하 넥스트커머스)’에서 김소희 트렌드랩 대표가 한 말이다. 그는 이커머스 기업들이 스몰 매스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한 전략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소희 대표는 'Mass가 사라진 시대의 스케일업' 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김 대표는 “변동이 많은 현재 비즈니스의 돌파구는 오로지 스케일업이다. 스케일업을 해내기 위해서는 기존 사업에 디비전(Division)을 추가하거나 한 디비전에서 지속적으로 소비자를 늘리는 커스터머(Customer)를 확장해야 한다”고 말하며 대표적 스케일업 사례로 에르메스, 크록스를 언급했다. 또 일본 마켓시장의 흐름을 소개하면서 그는 “매스 시장은 큰 밸류를 쫓는 흐름에서 저가시장으로 변화했다”며 “일본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브랜드가 버버리에서 유니클로로 바뀐 것이 이런 흐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변동·기회·돌파구라는 키워드로 현재 커머스 시장의 흐름을 짚어보고 미래 트렌드를 예측하자는 취지로 열렸다. 여기에 리테일을 중심으로 생성AI, 핀테크 등 신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CEO들이 패널로 참가해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김소희 대표는 향후 커머스·리테일 시장의 변화에 대해 “미래는 데이터와 개인화가 시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

    2023.06.09 10:59:46

    “스몰 매스 시장에 맞는 전략은 스케일 업” …‘넥스트 커머스 2023’에서 나온 아이디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