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호서대학교 창업중심대학 초기창업패키지]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 제공하는 플랫폼 ‘민트하우스’를 운영하는 ‘민트멤버스’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민트멘버스는 패션제품의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민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장고든 대표(34)가 2022년 1월에 설립했다.장 대표는 “민트하우스는 공장형 세탁플랫폼이나 동네 세탁수선실에는 선뜻 맡기기 어려운 제품을 위한 케어와 리페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루이비통, 에르메스, 구찌 등의 명품 제품 뿐 아니라 나이키에서 발매한 한정판 스니커즈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서비스”라고 소개했다.민트하우스는 케어 전문가들과 독점계약을 체결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브랜드나 제품의 가격에 따라 서비스 금액이 변동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장 대표는 “정찰제로 운영되고 있어 소비자는 제품군과 소재, 그리고 원하는 서비스를 쉽고 간편하게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다른 플랫폼의 경우 24시간 이내에 여러 군데에서 견적을 모아서 보내줍니다. 가격정보를 비교해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업체의 서비스 품질에 따라 가격이 다르죠. 오히려 고객 입장에서는 선택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을 민트하우스는 해결해주고 있습니다.”장 대표는 어떻게 창업하게 됐을까. “창업 전 금융업 및 전략 컨설팅에서 일했습니다. 언젠가는 패션 관련 사업을 한번은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평소에 한정판 신발이나 의류를 너무 좋아해 수집도 했는데 그것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제가 아끼던 한정판 신발에 음식물 오염이 생겼는데 집에서 아무리 닦아도 지워지지도 않습니다. 세탁소에 맡겼다가 아예 신발이 망가질까 걱정이 됐습니다. 그때 옷과 신발 등 제품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안

    2023.06.26 00:07:21

    [호서대학교 창업중심대학 초기창업패키지]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 제공하는 플랫폼 ‘민트하우스’를 운영하는 ‘민트멤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