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뮤즈블라썸, 오디오콘텐츠의 저작권 보호에 답을 쓰다 ‘오디오 디펜스’ 런칭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사운드테크 스타트업 ㈜뮤즈블라썸(대표 조은선)이 한국저작권보호원(이하 보호원, 원장 박정렬)의 2023 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기술 적용·지원사업을 통해 “디지털 콘텐츠의 저작권 보호용 오디오워터마크 기술 서비스를 런칭하고 자사 콘텐츠에 오디오 워터마크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뮤즈블라썸은 저작권 등록이 안되는 배경음악, 광고음악 등 오디오북, 팟캐스트, 사운드 클라우드, 유튜브 등에 음원 콘텐츠를 공유할 모든 창작자와, 저작권 관련해 사용허락 분쟁이 오갈 수 있는 창작과 유통 서비스사를 대상으로 워터마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직 상용화 전인 10월 말 현재 AI생성 음악서비스사, 배경음악 서비스사 등에 대량콘텐츠 인코딩 용역을 제공했으며, 추가로 디자인 서비스사, 토탈 마케팅 서비스사 등을 고객사로 유치했다는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디지털 콘텐츠가 증가하는 한 필연적으로 증가할 수 밖에 없는 저작권 분쟁 속에서 열악한 음원 콘텐츠 저작권 보호 환경, 대두되고 있는 콘텐츠 저작 원천 및 진위증명에 대한 필요 증가라는 문제점을 해결할 해결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뮤즈블라썸은 해당 문제해결을 위해 저작권 보호와 함께 도용이나 침해가 의심될 경우 서명을 확인, 검증할 수 있으며 음원 공유 시에도 개별 수신자 기록을 통해 유출경로를 파악할 수 있는 안심서비스 를 개발했다. 특히 메타, 오픈AI 등 주요 인공지능 기업들이 AI콘텐츠에 워터마크를 넣기로 한 것과 같은 표준 제시 역할에 기여하려고 한다. 자사 콘텐츠인 배경음악의 저작권 보호를 목적으로 시작한 는 베타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순차적으로 대량 추적기능을

    2023.11.25 22:56:52

    ㈜뮤즈블라썸, 오디오콘텐츠의 저작권 보호에 답을 쓰다 ‘오디오 디펜스’ 런칭
  • [2023 서울창업디딤터 스타트업 CEO] 오디오 워터마크 서비스 제공하는 스타트업 ‘뮤즈블라썸’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뮤즈블라썸은 오디오 워터마크 서비스 ‘오디오 디펜스(AUDIO DEFENCE)’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조은선 대표(49)가 2021년 5월에 설립했다. 조 대표는 “뮤즈블라썸은 콘텐츠 생산자와 소비자가 모두 이익을 보는 튼튼한 저작권 생태계를 위한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오디오 디펜스는 들리지 않는 메시지를 음원에 삽입해 오디오 파일을 안전하게 공유, 전달 및 배포하고 사후에 추적 검증할 수 있는 오디오 워터마크 서비스다. △음원 창작자 및 제작사 △스트리밍, 콘텐츠 서비스사 △NFT 음원 아티스트 △방송사, OTT서비스, 커머스사 △화상회의 음성보안 등을 대상으로 제공된다. 서비스는 오랜 사운드 분야 믹싱 마스터링 기술과 암호화 기술이 융합된 전 세계 유일한 워터마킹 특허 출원 기술을 적용했다. 조 대표는 “5000만명의 크리에이터와 2억 곡을 보유한 사운드클라우드, 밴드캠프, 국내 음원시장 점유를 거쳐 WEB3 콘텐츠 저작권거래소 설립까지 확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음원 스트리밍 시장 규모가 15조원에 달하지만, 저작권 등록률이 8.7%, 국내 24.1%에 불과합니다. 복잡한 행정 불편과 분배 비공정 등으로 인해 저작권협회를 거치지 않는 소비자와 생산자 직결 음원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사운드클라우드, 밴드캠프 등 모두 탈협회, 직거래 방식이어서 구매자의 양심에 맡길 뿐 저작권 침해에 대한 대비책이 없습니다. 또한 비(非)음악 오디오 콘텐츠 분야도 시장의 빠른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적절한 지식재산권 보호 체계가 없는 상황입니다.” 조 대표는 “오디오북, 팟캐스트, 배경음악, 광고 음악, 강연, AI 음악, 성우 보

    2023.07.03 08:32:20

    [2023 서울창업디딤터 스타트업 CEO] 오디오 워터마크 서비스 제공하는 스타트업 ‘뮤즈블라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