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실물 운전면허증 없이도 보험업무 처리 가능해진다

    한화손해보험은 방문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손해보험 업계최초로 모바일 운전면허증(디지털 신분증)을 활용한 본인확인 서비스를 17일부터 시작한다.한화손해보험의 모바일 신분증 본인확인 서비스는 방문 고객이 실물 신분증을 준비해야 하는 불편함을 줄이고, 정보를 분산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DID, Decentralized ID, 분산신원인증)을 적용해 보안도 한층 강화했다.한화손해보험 고객센터 방문 고객들은 모바일 신분증 앱을 통해 QR코드를 촬영한 뒤 인증을 하면 보험금 청구, 보험계약대출, 해약 등 보험 관련 모든 업무를 볼 수 있다.이 서비스는 우선 모바일 운전면허증에 적용했고, 향후 모바일 주민등록증도 도입되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회사 관계자는 “행정안전부 모바일 신분증 플랫폼 구축 사업 진행 및 금융권 활성화 추진계획에 맞춰 모바일과 연계한 디지털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이번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반 고객 서비스를 다양화해 고객 편의 증대에 앞장설 것” 이라고 밝혔다.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2023.07.17 16:25:02

    실물 운전면허증 없이도 보험업무 처리 가능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