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롱대롱 매달렸다가 "쿵!"... 쌍둥이판다, 데뷔 일주일 맞았다

    쌍둥이판다(루이바오·후이바오)가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공식 데뷔한 지 일주일을 맞았다.‘뚱땅걸즈’로 불리는 쌍둥이판다는 지난 4일부터 일반 공개가 시작됐다. 에버랜드 측은 쌍둥이 자매의 방사장 적응을 위해 오전 10시 10분부터 약 한 시간 동안 아기판다들을 공개하고 있다.현재 쌍둥이 판다 두 마리 모두 몸무게 12kg를 넘었으며,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루이바오·후이바오는 지난해 7월 7일 각각 180g, 140g으로 태어났다.쌍둥이판다를 비롯해 판다가족이 큰 인기를 끌면서 에버랜드에는 지난해 5월부터 연말까지 약 7개월 동안 대략 150만 명이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2년 같은 기간보다 30% 늘어난 수치다. 특히 지난해 중순 푸바오(쌍둥이 판다의 언니)의 인기가 치솟은 후 에버랜드의 판다 굿즈 판매량은 전년대비 60%이상 커졌다.판다 인기 이유에 대해 지난해 8월 한경비즈니스(1444호)는 ▲인위적이지 않고 생동감 넘치는 스토리 ▲SNS를 활용한 입소문 ▲자극적 콘텐츠가 팽배하는 가운데 ‘휴식처’의 기능 ▲귀여운 외모 ▲사육사와의 관계성 등을 꼽았다.2017년 6월 일본NHK는 새끼 판다가 나라에 미치는 경제효과를 약 267억엔(한화 약 2700억 원)으로 추산했다. 전문가들은 판다의 인기가 더욱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경제효과가 더 커졌을 거라는 분석이다.한편 푸바오의 중국 반환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에버랜드판다월드 측은 정확한 반환 일정에 대해 중국과 협의 중이나 이르면 이번 봄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윤소희 인턴기자 ysh@hankyung.com 

    2024.01.11 14:52:45

    대롱대롱 매달렸다가 "쿵!"... 쌍둥이판다, 데뷔 일주일 맞았다
  • 푸바오 이은 경사...에버랜드 쌍둥이 판다 탄생 기념 혜택 쏜다

    에버랜드가 국내 최초 쌍둥이 판다 탄생 및 유튜브 100만 구독자 돌파를 기념하며 고객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우선, 오는 28일부터 판다 세 자매와 같이 3자녀 이상 가족들에게는 7월 28일부터 8월말까지 에버랜드 이용권을 50% 할인해주는 바오 패밀리 우대 이벤트를 실시한다.바오 패밀리 50% 우대는 3자녀 중 한 명 이상이 만 15세 이하면 적용 가능하고, 부모와 3자녀 등 가족이 함께 방문하거나 각각 방문하더라도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다.앞으로 두 달간 같은 숫자가 겹치는 8월 11일과 22일, 9월 11일과 22일 등 이른바 쌍둥이 데이에는 고등학생 이하 쌍둥이 고객들에게 당일 에버랜드 무료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에버랜드를 특정 기간 동안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의 경우, 만 12세 이하 쌍둥이 어린이 중 1명이 1년 정기권에 가입하면 나머지 쌍둥이 형제, 자매 모두에게 무료로 같은 정기권을 제공하는 '쌍둥이 정기권 1+N' 가입 이벤트도 8월말까지 진행된다.정기권 1+N 가입은 세 쌍둥이, 네 쌍둥이 등 인원수에 상관없이 나머지 쌍둥이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다.이 외에도 에버랜드 2인권과 헤어밴드, 핸드퍼펫, 팝콘통 등 판다 굿즈가 구성된 바오 패밀리 패키지 상품도 다양하게 마련돼 8월말까지 에버랜드 홈페이지나 모바일앱 스마트예약에서 구매할 수 있다.쌍둥이 관련 이벤트는 가족관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 증명서류 현장 제시가 필요하며,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한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는 지난 7일 국내 첫 쌍둥이 판다인 암컷 2마리가 자연 번식으로 태어났고, 현재 눈, 귀, 등, 앞다리, 뒷다리 등 검은털이 자라날 신체 부위에 검정 무늬가

    2023.07.27 10:35:44

    푸바오 이은 경사...에버랜드 쌍둥이 판다 탄생 기념 혜택 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