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尹대통령, 신원식 국방·유인촌 문체부 장관 임명···김행은?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두 사람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언론 공지를 통해 발표했다. 신원식 장관은 현 정부 들어 여야 합의 없이 임명된 18번째 장관급 인사다. 5일 윤 대통령은 국회에 신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기한 내 여야가 보고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하자 임명 절차를 진행했다. 유 장관의 경우 지난 5일 인사청문회를 치른 뒤 전날 여야 합의로 '부적격' 의견이 병기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됐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의 정책 기조와 국정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 낼 적임자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대한민국의 무한한 가능성과 역량을 세계에 증명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인사 참사라고 지적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인사 참사임이 명백해졌는데도 기어코 고집을 부리는 대통령의 오만과 불통에 기가 막힌다”며 “국민을 두렵게 여긴다면 엄두도 낼 수 없는 임명 강행”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인사청문회에서 중도 퇴장 후 나타나지 않은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실은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0.08 08:37:06

    尹대통령, 신원식 국방·유인촌 문체부 장관 임명···김행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