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NH투자증권, 유럽 주식 중개 사업 본격화

    NH투자증권이 유럽 주식 중개 사업을 본격화한다. NH투자증권은 글로벌 주식중개 서비스사인 인스티넷 유럽(Instinet Europe)과 지난 13일 오후(현지시간) 사업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주식중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4월 기존 런던 사무소를 현지법인으로 확대 개편해 문을 연 이후 현지 IB 딜 소싱을 위한 전문인력을 충원하는 등 사업확장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신규사업으로 해외주식 중개사업을 선정하고, 이번 인스티넷 유럽과의 사업협약을 계기로 런던법인을 통해 향후 유럽시장까지 커버하는 글로벌 주식중개 거점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NH투자증권 런던법인의 사업 파트너가 된 인스티넷 유럽(Instinet Europe)은 1969년 미국에서 설립된 글로벌 주식중개 서비스사인 인스티넷(Instinet)의 런던법인으로, 금융중심지인 런던에서 세계각국의 기관투자자에게 다양한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인스티넷 유럽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유럽주식 매매 고객에게 안정적인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후엔 유럽 주식시장 시간에 고객지원을 담당하는 나이트데스크 운영도 검토하고 있다. 나이트데스크 구축 이후 업계 최초로 현지 장운영시장에 맞춰 현지에서 운영되는 24시간 데스크 체계 구축도 현실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영채 사장은 “당사는 단순히 외부 브로커를 통해 해외주식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경쟁사들과 달리 해외법인을 통한 중개서비스의 데스크 설립 및 확장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궁극적으로는 고객 시각에 맞추어

    2023.09.14 16:09:21

    NH투자증권, 유럽 주식 중개 사업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