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비두리 개인전 ‘동물원(2009~2023)’ 열어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에서 비두리 개인전 ‘동물원(2009~2023)’이 10월 5일(목)부터 10월 18일(수)까지 2주 동안 열린다. 이번 전시는 2009년부터 올해까지 동물원을 주제로 15년 동안 작업 중인 비두리 작가의 사진전이다. 비두리는 청주에서 태어나 초중고를 청주에서 수학해 현재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 전시는 크게 1부 동물원을 보다, 2부 동물원을 생각하다, 3부 동물원을 느끼다 등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동물과 동물원에 관심이 많은 어린이나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를 여는 프롤로그 1점과 전시를 마감하는 에필로그 공간도 마련했다. 1부는 20009년부터 비두리가 항상 면회하는 심정으로 동물원에 가고, 동물들을 만나 다큐멘터리 방식으로 기록한 흑백 작품 9점과 컬러 작품 11점 등을 선보인다. 2부는 동물원에서 살다가 죽거나 사라지는 동물들의 존재를 인지한 후, 2020년부터 장노출 기법으로 담은 4점을 공개한다. 동물들의 흔적을 통해 존재에 관해 이야기한다. 3부는 세상을 떠나는 동물들을 지켜보면서 2022년부터 적외선을 이용해 온도로 기록한 열화상 작품 11점을 전시한다. 생명이 있는 존재만 남기고 나머지 무생물은 사라지게 했다. 비두리는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이 어린이와 가족들이 많이 찾는 오창호수도서관 안에 있기에 무엇보다 어린이들의 눈높이를 고려해 작품 설치와 전시 연출을 했다”며 “청주 지역민들에게 문화 감상뿐만 아니라 교육적인 면도 고려한 이번 동물원 전시에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은 2016년 개관한 오창호수도서관 2층에 있다. 전시는 무료이다.

    2023.10.05 23:04:46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비두리 개인전 ‘동물원(2009~2023)’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