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구자은 LS 회장, “테슬라·애플도 금융위기 때 나와…위기가 곧 기회”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위기 상황일수록 위험보다는 미래의 기회 요소에 더욱 집중하고 혁신함으로써 위기 이후의 시대를 리딩하는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임직원들에게 강조했다. 구 회장은 10월 6일 경기도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LS 퓨처 데이' 격려사를 통해 "혁신 역사상 테슬라와 애플 1세대 제품이 모두 2007년, 2008년과 같은 금융위기 시대에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 회장은 “위기라는 말에는 ‘위험’과 ‘기회’가 공존하는데, 우리 LS는 지금까지 위험에 잘 대응해 왔고, 앞으로도 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2회째인 LS 퓨처 데이는 안양 LS타워에서 열렸다. 이 행사에는 구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CEO, CTO(최고기술책임자), CDO(최고디지털책임자) 등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그룹의 미래 신사업 아이디어, R&D 최고 성과 및 디지털 혁신 우수 사례 등을 임직원들 앞에 공유하고 시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LS 퓨처 데이는 구자은 회장 취임 이후 지속 추진해온 ‘양손잡이 경영’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실시해온 연구개발 성과공유회 LS T-Fair를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사업 분야로 확장한 행사다. 크게 △New Business(신사업) △Technology(기술) △Innovation(혁신) 세가지 분야에서 배터리 리사이클링, 자율주행 트랙터, 스마트 오피스 사무생산성 혁신 등 각 사의 20여 개 우수 성과가 경쟁했으며, 이중 우수 사례로 선정된 임직원은 2024년에 구 회장과 함께 최신 기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 2024) 참관 기회가 주어졌다. 아울러 이번 LS 퓨처 데이에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중국간 무역 갈등 등 국제 질서의 변화 속에서 LS그룹

    2023.10.06 21:18:06

    구자은 LS 회장, “테슬라·애플도 금융위기 때 나와…위기가 곧 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