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불꽃쇼에 차 끌고 갔다간 낭패'…여의도 일대 차량 통제·무정차

    (주)한화가 10월 7일 오후 1시~9시 30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23’을 개최한다. 한화는 바쁜 매일을 살아가는 시민의 일상에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2000년부터 사회공헌 사업으로 서울세계불꽃축제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올해 행사에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폴란드 3개국이 참가한다. 올해 행사의 주제는 'Lights of Tomorrow'로, '다채로운 색깔로 내일의 세상을 환하게 비추는 밝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담아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과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선 중국팀(SUNNY)이 오후 7시 20분 '현실로 이뤄지는 꿈', '희망찬 내일'이라는 메시지가 담긴 'A Dream Comes True'라는 작품으로 포문을 연다. 이어서 폴란드팀(SUREX)이 오후 7시 40분 '희망의 빛으로 가득 찬 눈부신 세상'이라는 메시지로 'Light up the World'라는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서울세계불꽃축제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폴란드팀은 다양한 불꽃 기술을 웅장한 음악에 맞춰 연출할 예정이다. 한국팀((주)한화)은 오후 8시부터 30분간 'Moonlight – 달빛 속으로'라는 테마 아래 '빛'을 모티브로 희망의 메시지가 담긴 불꽃쇼를 선보인다. 불꽃쇼의 시작과 피날레를 장식할 대형 타상불꽃과, 배경음악인 'Feeling Good'의 가사와 리듬에 맞춰 연출되는 글자불꽃, 원효대교에서 펼쳐지는 금빛 '나이아가라 불꽃'이 수면으로 흘러내리며 가을밤의 낭만을 한층 고조시킬 예정이다. 아울러 한화는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드론 400여대를 활용한 불꽃드론쇼도 선보인다. 특히 이번 불꽃드론은 지면이 아닌 수면 위에서 펼쳐지는 불꽃쇼다. 올해 역시 마포대교에서 한강철교까지 확장된 불꽃 연출 구간에서 불꽃쇼가 진행된다.

    2023.10.07 07:01:01

    '불꽃쇼에 차 끌고 갔다간 낭패'…여의도 일대 차량 통제·무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