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붉은 건물을 찾아보세요, 목단가옥 [MZ공간트렌드]

    한남동을 거닐다 보면 낮은 건물 사이로 솟아 있는 붉은 벽돌 건물을 만날 수 있다. 바로 레드 한남, 목단가옥이다. 도대체 뭐하는 곳인지 궁금해하는 사람들부터 건물 외관의 사진을 열심히 찍는 사람들까지, 건물은 이목을 집중하기에 충분했다. 목단가옥은 외형만으로도 이미 한남동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하는 듯 보였다. 전통적이고 이국적인 공간의 미 이곳은 본래 2층 구조로 된 나전칠기 공방이 자리하고 있었다. 이를 4층짜리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된 것이 목단가옥이다. 직접 구운 10만 장의 벽돌을 하나씩 손으로 쌓아올렸다고 한 걸 생각하면, 건물이 새롭게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입구에 들어서면 물이 졸졸 흐르는 작은 샘물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는 예로부터 사람들이 나누어 마시던 샘물로, 겨울에도 얼지 않고 지속적으로 흐르는 물이었다고. 건물을 새로 지을 때 목단가옥이 이를 복원했다. 샘물 소리에 이끌려 건물로 향하는 붉은 계단을 밟으면 1층으로 통하는 고풍스러운 옻칠 문이 나온다. 문을 열자마자 이곳이 과연 우리나라가 맞는지 두 눈을 의심하게 된다. 만약 우리나라가 맞으면 조선시대인 듯 보이고, 아니라고 하면 홍콩 혹은 중동의 알 수 없는 나라를 떠오르게 한다. 브런치 티카페로 운영되고 있는 1층에서는 화려한 인테리어에 놀란 건 잠시, 다채로운 음식으로 특별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화려한 옻칠 작품과 자개, 타일로 완성된 인테리어가 누군가 사진을 찍고 싶다는 예술혼을 자극하는 것만 같다. 어느 공간 하나 허투루 버리지 않은 이곳의 정성이 방문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된다. 목단가옥의 카페는 지하 1층에 마련돼 있다. 카페 벽면은 초록색 벽

    2023.10.25 09:40:49

    붉은 건물을 찾아보세요, 목단가옥 [MZ공간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