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스틴베스트, 금융배출량 분석 서비스 출시

    서스틴베스트가 투자 포트폴리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ESG 평가 및 투자자문기관 서스틴베스트는 투자 포트폴리오의 온실가스 배출 리스크를 분석하는 ‘서스틴베스트 온실가스 배출량 분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금융기관은 직접 온실가스 배출량은 타 산업에 비해 적지만, 다른 기업에 투자하거나 대출을 제공하는 등의 금융활동을 통해 간접적으로 배출하는 스코프 3(Scope3)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다. 이에 서스틴베스트는 포트폴리오 금융배출량을 계산하고 포트폴리오 내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할 수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 분석’ 서비스를 출시했다. 방법론은 금융배출량 계산을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PCAF(탄소 회계 금융 연합체)의 가이드라인을 따랐다. 해당 서비스는 웹 기반으로 제공되며 이용자가 자유롭게 모델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투자에 따른 기후변화 리스크 수준을 파악할 수 있다. 서비스는 포트폴리오 단위로 ①금융배출량 계산 ②금융배출량 상위 5개 기업(TOP5 Contributors) ③업종별 온실가스 배출량 분포 ④기후변화 대응 요소별 노출도 ⑤석탄 산업 영위 기업 비중 ⑥온실가스 배출량 데이터 공시 수준에 대한 분석을 제공한다. 기후변화 대응 요소별 노출도 분석은 포트폴리오 내 친환경 기술 보유 기업, 과학기반 감축목표(SBTi) 가입 기업, 탄소중립목표 수립 기업, TCFD 정보 공개 기업의 비중 정보로 구성되어 있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 기후변화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상태이며 기후변화 리스크의 측정과 관리가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포트

    2023.10.19 09:23:53

    서스틴베스트, 금융배출량 분석 서비스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