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집값 바닥론 vs 상승론...과거 부동산 시장 어땠나

    에셋/ MONEY& REAL ESTATE 집값 바닥론과 상승론이 팽배하던 부동산 시장이 최근 주춤하면서 바닥을 완전히 지나지 않았다는 불안심리가 조금씩 커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서 발표한 최근 1년간 전국 아파트 가격지수 변동률 추이를 보면 지난해 9월부터 급락한 집값은 2022년 12월~2023년 1월 바닥을 찍고 빠른 회복세를 보이면서 2023년 6월 하락에서 상승으로 전환된 후에도 상승세를 키워 나가다가 9월 이후 한풀 꺾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통계는 통계일 뿐, 다양한 아파트 시장의 가격 흐름을 다 반영하지 못한다는 반론도 있는 만큼 이번에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을 살펴보자. 거래가 수반되지 않은 가격 변동은 큰 의미가 없는 만큼 하락을 하든 상승을 하든 거래량이 중요하다. 지난해 9월에서 12월까지 거래량은 600~800건 정도다. 180만 호가 넘는 서울 아파트 한 달 거래가 1000건 아래라는 것은 사실상 올 스톱이다. 올해 1월 이후 늘어나기 시작한 거래량은 4월 3000건을 넘은 후 6월까지 늘어났지만 4000건을 넘기지 못하고 등락을 거듭하다가 9월 거래는 3000건 초반으로 떨어졌다. 지금 추세라면 10월 거래량도 낙관적으로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대세 상승이라면 거래량과 가격이 치고 올라가주어야 하는데 급매물이 소진된 후 상승 폭이 둔화되고 있다는 것은 집을 사려는 매수자들이 상반기 급매물 가격이면 해볼 만하지만 반등 이후 가격을 따라가기는 부담스럽다는 의미다. 매물도 늘어나고 있는데 매물이 증가한다는 것은 집주인들조차 추가 상승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는다는 의미다. 집값이 더 높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를 한다면 다수의 매도자는 호가를 껑충 올리거나 매물을 회수한다. 뜨겁다던 청

    2023.10.27 07:00:07

    집값 바닥론 vs 상승론...과거 부동산 시장 어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