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우디에 현대차 첫 전기차 공장 건설…'21조 오일머니' 잭팟 터졌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0월 22일(현지 시간) 한국 기업인들과 사우디아라비아 투자포럼에 참석해 총 46건의 계약 또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재계·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포럼에는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130여명의 한국 기업인, 양국 정부 관계자와 사우디아라비아 기업인 등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청정에너지, 전기차, 디지털, 스마트팜 등 분야에서 총 46건의 계약 또는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분야 별로 보면 △ 에너지·전력 분야 7건(계약 2건·MOU 5건) △ 인프라·플랜트 8건(계약 1건·MOU 7건) △ 첨단산업·제조업(전기차 등) 19건(계약 2건·MOU 17건) △ 신산업 10건(계약 1건·MOU 9건) △ 금융 협력 등 기타 MOU 2건 등이다. 대표적으로 한국석유공사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인 아람코의 530만배럴 규모의 원유공동비축계약, 현대자동차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약 4억달러를 합작 투자해 킹 압둘라 경제단지에 건설하는 CKD(반조립제품) 자동차 공장 설립 계약 등이 있다. 이날 진행된 한국·사우디아라비아 투자포럼, 23일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건설 협력 50주년 기념식 등을 합치면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체결되는 MOU·계약은 51건으로 약 156억 달러(약 21조1000억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2022년 11월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겸 총리와의 회담에서 양국 기업이 체결한 290억 달러(39조원) 규모의 투자 MOU·계약과는 별개다. 이번 MOU 추가 체결로 윤 정부 들어 사우디아라비아와 맺은 투자 유치 및 사업 협약 규모는 60조원으로 늘어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022년 11월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이후 양국 관계가 ‘전략

    2023.10.23 04:18:24

    사우디에 현대차 첫 전기차 공장 건설…'21조 오일머니' 잭팟 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