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문 무성하던 '위워크' 결국 파산 보호 신청···밀린 이자만 9천만 달러

    코로나19 이후 경영난에 시달리던 위워크가 파산 보호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따르면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미국에서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기존 오피스 문화의 지각변동을 일으킨 위워크는 소프트뱅크의 투자를 받으며 혁신기업으로 승승장구했다. 특히 스타트업 부흥기에 대표 기업으로 꼽힌 위워크의 기업가치는 470억 달러(한화 약63조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일상이 되고, 경영진의 방만경영이 도마 위에 오르는 등 경영난에 빠진 위워크는 올해를 넘기지 못하고 파산 보호 신청을 감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위워크는 10월 초 채권자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자 상환 유예 조치로 30일이라는 시간을 벌었으나 자금 사정이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환 이자 금액은 9,500만 달러(약 1,285억원)규모로 알려졌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1.07 16:44:22

    소문 무성하던 '위워크' 결국 파산 보호 신청···밀린 이자만 9천만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