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단독] 중소벤처부가 픽한 美스타트업, 국내 게임사 기술 유출 의혹 논란 [강홍민의 끝까지 간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한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2023’ 최종 데모데이에서 2위를 수상한 미국 스타트업이 국내 한 게임사의 서비스를 모방해 론칭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달 2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최한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2023’ 최종 데모데이에서 2위에 오른 미국의 게임 리워드 광고 플랫폼사 럭크몬(Luckmon)이 국내 게임업체인 지엔에이컴퍼니로부터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소를 당한 상태다. 지엔에이 측의 고소 내용은 게임 유저들을 대상으로 게임 로열티를 제공하는 럭크몬의 서비스가 자사 게임 리워드 앱 서비스인 ‘플레이오’의 내부 데이터를 활용해 서비스를 론칭했다는 주장이다. 럭크몬의 대표 데이비드 손의 본명은 손장호로 수년 전 국내 스타트업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인물이다. 이후 미국에서 게임관련 블록체인 럭크몬이라는 회사를 창업한 그는 올 초 비즈니스 모델을 변경해 지금의 럭크몬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엔에이 측은 올 5월 럭크몬을 비롯해 대표 데이비드 손, 그리고 지난해 12월 31일 지엔에이컴퍼니에서 퇴사해 럭크몬에 합류한 박 모씨를 고소했다. 지엔에이 측은 자사의 창업 멤버이자 CPO(Chief Publishing Officer)로 재직했던 박 모씨가 지난해 업무협약을 통해 미국에서 만난 데이비드 손과 합작해 럭크몬의 현재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엔에이가 2020년 창업 이후 3년 간 쌓아놨던 노하우를 박 씨가 빼돌렸다고 주장하며 특허청에 고소한 상태다. 지엔에이 관계자는 “박 씨가 퇴사 이후 자사 서버에 접속해 ‘젬 분배 밸런스’ 등 자사의 중

    2023.11.10 17:36:13

    [단독] 중소벤처부가 픽한 美스타트업, 국내 게임사 기술 유출 의혹 논란 [강홍민의 끝까지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