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대교체 들어간 100대 기업···70년대생 임원 절반 넘었다

    올해 100대 기업 임원 수가 200명 가까이 증가한 가운데 70년대생 임원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등기임원과 미등기임원을 포함한 임원 출생연도를 보면 1970년대생 임원(3,878명)이 전체 5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지난해 상장사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의 올해 반기보고서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사내이사(등기임원)와 미등기임원은 총 734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파악된 100대 기업 임원 수(7175명)보다 170명(2.4%) 늘어난 숫자다. 100대 기업 임원 중 최고경영자(CEO)급에 해당하는 등기임원은 277명이며, 5년 단위 세대별로는 1960년대 초반 출생(1960∼1964년생)이 117명(42.2%)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단일 출생연도로는 1964년생(59세)이 35명으로 최다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어 1965년생(27명), 1963년생(26명), 1961년생(25명), 1962년생(20명) 순이다. 1964년생에는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정일택 금호타이어 사장, 윤춘성 LX인터내셔널 사장,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 등 CEO가 포진했다. 1970년대와 1980년대 출생한 사내이사는 모두 42명으로, 이들 가운데 김동관 한화 부회장(1983년)이 전체 100대 기업 CEO급 가운데 최연소를 기록했다. 등기임원과 미등기임원을 모두 포함한 100대 기업 전체 임원 중 가장 임원이 많은 출생연도는 1970년생(759명, 10.3%)이었다. 이어 1971년생(753명), 1969년생(734명), 1968년생(667명), 1972년생(603명), 1967년생(535명), 1973년생(480명), 1974년생(387명) 등이다. 작년 대비 올해 기준으로 임원이 가장 많이 뽑힌 출생연도는 1973년생(116명)이었고, 1971년생(78명), 1976년생(77명), 1974년생(75명), 1975년생(70명)도 70명 이상 임원 자리에 올랐다. 1970년대 초반

    2023.11.13 08:36:53

    세대교체 들어간 100대 기업···70년대생 임원 절반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