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싱가포르, 잠도 아까운 취향저격 여행지

    이것은 마치 단맛과 짠맛을, 온탕과 냉탕을, 과거와 미래를, 자연과 도시를 순간 이동하는 것 같은 여행이지 않은가. Made in Singapore 새벽 5시 30분. 여행지에서의 첫날, 알람이 울리지 않았는데도 그만 일찍 눈을 뜨고 말았다. 다시 누워 잠을 청할까 싶지만 그러기에는 시간이 아깝다. 도착 당일 저녁에 잠시 들른 요즘 싱가포르 핫플레이스라는 칵테일바 ‘마마 디암ʼ에서 느낀 문화적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았기 때문이다. 싱가포르가 여행지 선택에 영감을 주는 새로운 글로벌 캠페인 ‘메이드 인 싱가포르(Made in Singapore)’를 론칭하며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관광명소와 평범한 순간이 특별한 경험이 되 는 스폿을 널리 알리는 중이다. 그도 그럴 것이 2010년 싱가포르를 방문했을 때와는 거리의 풍경도, 오가는 사람의 분위기도 천양지차다. 영국령 시절부터의 빈티지한 풍경에 세계를 호 령하는 다국적 기업 사람들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도시적 감성이 더해진 문화 감도는 그 어디에도 없는 싱가포르만의 색깔을 내기에 충분했다. 주룽새공원과 마리나베이샌즈, 머라이언상 만으로는 이제 더 이상 싱가포르를 이야기할 수 없다는 말이다. 싱가포르가 만들어내는 여행의 즐거움은 건물의 루프톱부터 아랍 스트리트의 좁은 골목까지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오후 7시 무렵 들른 마리나베이 ‘히어 이즈 SG’ 조형물 옆 덱에 직장인 대여섯 명이 모여 룰루레몬 브랜드일 것만 같은 레깅스를 입고 요가를 준비하고 있었다. 낮에는 구글이나 골드만삭스 같은 글로벌 기업 아시아지부에서 프로페셔널하게 집중력을 쏟아낸 뒤 저녁에는 마리나베이의 일렁이는 강물과 원형 애플 매장의 조명을 배경 삼아 누구의 시

    2023.11.27 10:12:59

    싱가포르, 잠도 아까운 취향저격 여행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