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농지' 은퇴 대비 노후 자산으로 주목받는 이유

    시장금리 등락과 중동전쟁 확산 우려 등 투자 환경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투자 심리는 냉각되고, 전통적 투자 자산인 부동산과 주식은 가격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최근 수년간 자산 급등 시기에 빛내서 투자한 ‘영끌족’에 대한 사회적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변동성이 큰 현시점에서 여유 자금을 활용한 분산투자 전략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 ‘좋은 자산’을 포트폴리오 내에 편입하는 것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은 “좋은 자산이란 가치가 꾸준히 상승하고, 양의 현금흐름이 발생해 재투자를 통한 복리효과뿐만 아니라 투자원금 회수가 가능한 대상”이라고 말한다. 배당주, 주거용 부동산 등은 이러한 조건에 부합하는 좋은 자산이 될 수 있지만 현재 저렴하게 구입하는 것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규제 정책과 글로벌 경기 흐름에 따른 변동성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취약한 편이다. 농지 투자, 개발 잠재력과 양의 현금흐름 관전 포인트는 지금 같은 시점에 농지를 여유 자금의 일부로 활용해 자산 포트폴리에 편입해보는 것은 어떨까. 농지란 지목이 전, 답, 과수원이거나 실제 농작물 경작지로 이용되는 토지를 말한다. 여유 자금을 활용해 합법적으로 저렴하게 취득하고 운용할 수 있다면 지가 상승에 따라 조금씩 꾸준히 가격이 올라 타 금융 자산 대비 안정적으로 운용이 가능하다. 또한 직접 농업 경영을 통해 판매 수익뿐만 아니라 추가 소득이 발생할 수 있어 노후를 위한 효율적인 자산 배분 전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도시화 현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개발할 수 있는 토지(자원)는 희소해지고 있다. 토지는 국

    2023.11.29 15:49:55

    '농지' 은퇴 대비 노후 자산으로 주목받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