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다시, '뚱패딩' 시대…메가트렌드 된 노스페이스

    ‘노스페이스 눕시 구매 후기’, ‘눕시 사이즈 추천 팁’, ‘눕시 공홈 직구 방법’, ‘눕시 출시연도별 차이점’…. 최근 전 세계 패션시장을 강타한 제품이 있다. 미국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눕시 패딩’이다. 온라인 패션 커뮤니티는 물론, 블로그와 유튜브에서도 눕시 제품에 대한 콘텐츠가 꾸준히 게재되고 있다. 국내에서 구매가 어려워 미국 공식홈페이지에서 직구했다는 글까지 올라올 정도다. 몇 년 전만 해도 노스페이스 패딩은 한물간 브랜드 이미지가 강했다. 2000년대까지만 해도 가격대별 모델에 따라 '패딩 계급도'까지 등장해 사회적 이슈까지 됐지만 아크테릭스, 캐나다구스, 무스너클 등 새로운 고가 브랜드의 등장과 2010년대 후반 아웃도어 시장 전체의 하락세가 맞물리면서 젊은층 사이에서 노스페이스의 입지는 꾸준히 줄어들었다. 이런 노스페이스가 다시 ‘메가트렌드(세계적 유행)’의 중심에 섰다. 그 시절 노스페이스, 왜 다시 뜨나레트로(복고) 트렌드로 인해 ‘뚱패딩(부피감이 있는 패딩)’ 유행이 다시 돌아오면서 노스페이스, K2, 내셔널지오그래픽, 네파, 리복 등 다양한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볼륨감 있는 패딩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에서는 ‘푸퍼 패딩’으로 불린다. 푸퍼는 ‘복어(puffer)’를 뜻하는 단어로, 보온을 위해 솜이나 다운, 구스 등 충전재를 넣어 부풀어 오른 옷이 몸을 크게 부풀린 복어와 닮았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실제 패션 플랫폼 무신사에서 푸퍼 패딩 검색량(11월 1~21일 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었다. W컨셉에서도 패딩 카테고리의 매출(11월 1~20일)은 전년 동기 대비 40% 늘었다. W컨셉에서도 숏패딩, 푸퍼 패딩, 구스다운

    2023.11.25 06:00:18

    다시, '뚱패딩' 시대…메가트렌드 된 노스페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