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3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암 환우의 심리케어 및 의료정보서비스 ‘캔마인드’ 제공하는 스타트업 ‘케라’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케라는 암 환우의 건강한 사회복귀를 위한 심리케어 및 의료정보서비스 ‘캔마인드’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최진경 대표(35)가 2023년 5월에 설립했다. “캔마인드는 암 진단과 치료 그리고 그 이후 삶을 살아가는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합니다. 암 환우들은 불안, 두려움, 공포 등 진단 이후 다양한 심리 문제를 겪게 됩니다. 이를 자가 체크하고 감정을 기록하면서 능동적 자기 관리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이러한 심리적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게 도와 사회와 가정으로의 복귀를 앞당기고 완치와 여생을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기업의 목표입니다.” 최 대표는 “캔마인드의 경쟁력은 암 환우의 삶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강한 신념”이라고 말했다. “신념이 바탕이 돼 단순한 수익 창출의 비즈니스가 아닌 암 환우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 가치를 만드는 쓸모 있는 기업이 되고자 합니다. 저 또한 암 환우로서 커뮤니티 내에서 유대관계를 견고히 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교류하며 환우 입장에서의 생생한 니즈를 파악하고 빠른 피드백을 받을 수 있습니다.” 최 대표는 온라인 암 환우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면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도 최근에 개설해 암 환우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최 대표는 어떻게 창업하게 됐을까. “매년 암 진단자는 점점 늘어가고 있고 의료기술의 발달로 생존율도 높습니다. 그런데 암 진단 이후 환우들은 재발의 불안 속에서 여생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저 역시 몇 년 전 암 진단받고 다양한 심리적 문제를 겪고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2023.11.23 23:55:02

    [2023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암 환우의 심리케어 및 의료정보서비스 ‘캔마인드’ 제공하는 스타트업 ‘케라’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개발한 ‘쉐어라운지’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쉐어라운지는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최시몬 대표(33)가 2021년 12월에 설립했다. 최 대표는 “자주 사용하지 않는 제품, 구매전 사용해 보고 싶은 제품을 부담스럽게 구매할 필요 없이 이용한 만큼만 공유해서 사용 후 반납하는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다양한 IT 제품을 기간의 약정이나 보증금 없이 간편하게 본인이 원하는 만큼만 사용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입니다. 앱을 통해 본인이 사용할 물품과 시간을 선택 후 결제해 해당 제품을 이용하고 반납하는 서비스입니다. 물품은 서울 경기지역은 당일 배송, 그 외 지역은 택배를 통해 제공됩니다. 계약된 아파트와 같은 주거단지에는 무인 키오스크를 설치해서 24시간 언제든 방문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최 대표는 “쉐어라운지의 경쟁력으로 시장이 원하는 물건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제공할 공유 물품 선정에 있어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장의 반응을 분석하여 제품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실제 데이터들을 분석해 시장에서 원하는 제품을 선정하는 자체 분석 모델을 구축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분석 모델을 통해 시장에서 실제 수요가 있는 제품들을 공유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 대표는 “쉐어라운지는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기간을 약정하거나 보증금을 받는 복잡할 절차 없이 하루 단위로 원하는 만큼만 사용할 수 있게 하려고 보안 시스템과 품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복잡한 절차 없이 편리하게 원하는 만큼만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

    2023.11.22 23:57:13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소유할 필요 없이 경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개발한 ‘쉐어라운지’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온라인 강의 플랫폼을 개발한 ‘티치갭’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티치갭은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온라인 강의 플랫폼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이찬우 대표가 2023년 9월에 설립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창업하는 게 꿈이어서 대학 졸업 후 취업 대신 바로 창업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창업 준비 과정에서 다양한 창업 교육과 다수의 멘토링을 받으면서, 크리에이터 시장에서 교육 콘텐츠로 사업화를 하고 싶어 창업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대표는 “티치갭(teachgap)은 갭(gap)을 가르친다(teach)는 뜻”이라며 “바쁜 현대인들은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 배울 시간이 없다. 그런 의미에서 내게 딱 필요한 최소의 지식만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온라인 강의 플랫폼의 필요성을 느껴서 티치갭을 창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티치갭은 온라인 강의 플랫폼이지만 주요 고객이 수강생이 아니라 크리에이터라는 점에서 기존의 온라인 강의 플랫폼들과는 다르다. “크리에이터들이 강의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위해서 콘텐츠를 기획, 제작, 홍보, 판매, 관리 등 투자해야 하는 노력과 시간이 엄청납니다. 특히 다른 본업이 있는 크리에이터 입장에서 이러한 높은 노력 비용은 강의 비즈니스를 시작하지 못하게 만드는 진입장벽으로 작용합니다. 티치갭은 크리에이터 입장에서, 아주 쉽게 크리에이터의 지식을 강의 콘텐츠로 만들고 수익화를 할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 이 대표는 “강의 콘텐츠 기획을 도와주는 플랫폼이라는 것이 경쟁력”이라며 “티치갭은 크리에이터들이 강력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과 충성도가 높다는 점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타겟이 원하는 강의를 기획하고 제작해 수익화까지 2주 정

    2023.11.22 23:57:08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온라인 강의 플랫폼을 개발한 ‘티치갭’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AI 이미지 인식 리폼 디자인 추천하는 스타트업 ‘세컨드 클로젯’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세컨드 클로젯은 AI 이미지 인식 리폼 디자인 추천 및 E2E(end-to-end)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이유빈 대표(34)가 2021년 7월에 설립했다. 이 대표는 “세컨드 클로젯은 개성을 중시하는 2030 패션 고관여층을 위한 온라인 리폼 서비스 #doot(두옷)을 제공하는 기업”이라며 “국내외 15년 패션 산업(Yang Li, BBC ent, TDT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에 관심을 가지게 됐으며 방치된 의류를 활용한 제품 재생산에 사업화 기회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개성을 중시하는 세대가 증가하면서 개인 소유 옷을 활용해 스타일 취향에 맞게 리폼 & 커스터마이징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수선 및 리폼 시장은 해당 수요자층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국내 약 2만2000개 업체 20만명 관련 종사자가 있지만, 세탁업과 함께 부업으로 진행하는 정도이고 간단한 수선 서비스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온라인을 통해 리폼 의뢰할 수 있는 두옷 서비스를 기획하고 만들게 됐다. 두옷은 다양한 before, after 리폼 사례를 제공해 리폼 이해도를 높인다. 의뢰하고자 하는 제품의 사진 첨부와 간단한 주문서 작성을 통해 의뢰 및 실시간 상담이 가능하며, 견적서, 제품 수령, 제작&검수, 재배송 과정에서 카카오톡 알람을 통해 전달한다. 현재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인 두옷 1.0에서는 온라인을 통해 간편하게 의뢰할 수 있으며, 다양한 리폼 사례를 확인함으로써 리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대표는 “내년 7월 출시 예정인 두옷 2.0에서는 이미지 인식 기술을 활용해 간편한 의뢰 사진 업로드만으로 자신의 스타일 취향에

    2023.11.21 23:49:57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AI 이미지 인식 리폼 디자인 추천하는 스타트업 ‘세컨드 클로젯’
  •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 ‘넷(NET)’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넷(NET)의 슬로건은 ‘WHENEVER, HANDY PLEASURE’입니다. 슬로건처럼 많은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도록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시장을 확대해나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넷은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김예성 대표(26)가 2021년 9월에 설립했다. 김 대표는 “NET은 ‘New Effervescent Tablet’의 약자로, 새로운 발포정이라는 뜻이 있다”며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개발하고 출시했다. 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발포정 시장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현재 발포정 형태의 토닉워터인 ‘포켓토닉’을 개발했다.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좋지만 술 때문에 술자리가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한 분들의 술자리를 변화하는데 포켓토닉이 앞장서고자 합니다. 다음에는 오프라인 중심의 칵테일 시장을 고객들이 더 가까이서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고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발포정 제품을 만드는 등 새로운 식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포켓토닉은 작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김 대표는 “작은 포켓토닉 3통이 1박스의 토닉워터와 양이 같다”며 “휴대성 외에도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맛”이라고 강조했다. “수백 번의 배합비 테스트를 통해 발포정 특유의 맛을 극복했습니다. 저희 제품을 더욱 맛있게 느낄 수 있도록 맛을 고도화했습니다. 물에 넣으면 토닉워터를 만들 수 있고 소주나 맥주 등 주류에 직접 넣어 먹을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재료와 함께 칵테일을 만들 수 있습니다. 기존 토닉워터보다 유통기한이 2배나 길고 상온

    2023.11.21 23:47:40

    [서울글로벌창업인재허브 스타트업 CEO]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토닉워터, 포켓토닉을 만드는 스타트업 ‘넷(NET)’